`전략기술 개발사업` 급물살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15대 전략기술 지원단 및 책임자 국가 전략기술개발사업을 주도할 15개분야 전략기술지원단이 확정됐다. 전략기술개발사업은 정부가 내년부터 추진할 새로운 산업기술 연구개발(R&D) 모델이다.

9일 산업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재단에 따르면 정부는 내년부터 국가 산업기술 R&D체계를 전략기술에 초점을 맞춰 차세대반도체,차세대디스플레이 등 15개 분야로 개편하기로 하고 이를 뒷받침할 전문지원 기관과 책임자를 확정했다. 전문기술지원단은 전략기술분야 각 부문의 사무국 성격을 띠며 사업 조율과 진행과정을 총괄 관리하는 역할을 한다.

정부가 확정한 15개 전략기술개발사업과 지원단은 △차세대 반도체(반도체연구조합) △차세대 디스플레이(디스플레이산업협회) △자동차 및 조선(자동차부품연구원·조선공업협회) △섬유·의류(생산기술연구원) △화학공정소재(화학연구원) △금속재료(신철강기술연구조합) △디지털컨버전스(전자산업진흥회) △차세대로봇(전자부품연구원) △바이오(바이오산업협회) △차세대 의료기기(전자산업진흥회) △생산시스템(기계연구원) △생산기반(생산기술연구원) △나노기반(나노산업기술연구조합) △청정기반(생산기술연구원) △지식서비스(전자거래진흥원) 등이다.

산자부 관계자는 “15대 전략기술 개발사업은 내년에만 4000억원이 넘는 예산이 지원되는 국가 R&D 핵심사업”이라며 “이번에 선정된 전략기술지원단과 함께 조만간 분야별 기술위원회가 구성돼 사업별 핵심주관기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전략기술 개발사업은 ‘사전기획’과 ‘패키지형 일괄지원체계’를 강조한 새로운 개념의 사업이다. 정준석 산업기술재단 이사장은 10일 전략기술에 참여할 대표기관 최고책임자 13명과 간담회를 갖는다. 이어 14일에는 산자부 김용근 산업정책본부장 주재로 전담기관 협의체가 참여한 가운데 국가 산업기술 R&D체계 효율화 방안에 대해 논의할 계획이다.

한편 산자부는 전략기술의 방향을 결정할 분야별 기술위원회를 내달초 구성할 예정이다. 각 위원회는 기능별 정부책임자 1인과 산·학·연 전문가 1인을 공동 위원장으로 둘 계획이다. 연말이나 내년초 확정될 전략기술 세부 과제는 정부·기술위원회·지원단 중심으로 사전기획을 강화하고 전문가 의견을 수렴하는 ‘탑다운 플러스’방식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산업기술재단 박의석로드맵 기획팀장은 “그동안의 정부 R&D사업이 큰틀의 로드맵과 실제 세부과제 간 괴리가 있다는 판단으로 전략기술사업은 사전 기획을 강화한 것이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김승규기자@전자신문, se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