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에너지, 내비SW 시장 출사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에너지는 1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새로운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브랜드 ‘엔나비’를 선보였다.
< SK에너지는 17일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새로운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 브랜드 ‘엔나비’를 선보였다.>

SK에너지(대표 신헌철 www.skenergy.com)가 신규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SW) 브랜드 ‘엔나비’를 선보이며 내비게이션 시장 공략 강화를 선언했다.

 SK에너지는 17일 실시간 교통정보 TPEG 기능을 강화하고, 사용자인터페이스(UI)를 개선한 새 내비게이션 SW 엔나비(enNavi)를 소개했다. SK에너지는 기존의 토마토맵보다 발전한 엔나비 출시를 시발점으로, 내비게이션 SW분야 공략을 강화할 계획임을 밝혔다.

 엔나비는 폰 내비게이션 서비스 티맵(T-Map) 내비게이션을 통해 익힌 노하우 및 교통정보 수집 능력을 기반으로, 운전자들의 편의성을 강화하고 전자지도의 정확성을 크게 높였다.

 TPEG 기능을 강화하고, 축적된 교통정보 DB를 활용한 패턴교통정보 기능을 갖췄다. 또 지도의 정밀도를 향상했고, 복잡 교차로의 실사이미지를 국내 최고 수준으로 구현했다. 이밖에 국내 최초로 TTS(Text To Speech) 엔진을 사용해 각종 뉴스 및 교차로 명을 음성으로 안내할 수 있으며, 300만 건의 별칭DB를 저장해 정식 명칭을 몰라도 목적지 검색이 가능하다.

 엔나비는 오는 10월 출시될 SK네트웍스의 7인치 내비게이션 단말기 ‘SM7082’에 처음 탑재되며, 10월 말 경에도 2∼3종의 단말기에 추가 탑재될 예정이다.

 SK에너지 문종훈 상무는 “하반기부터는 전국 SK주유소에서 블루투스 방식으로 엔나비를 통해 다양한 콘텐츠를 업데이트 받을 수 있게 되는 등 내비게이션 SW는 단순한 전자지도 이상의 역할을 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운전자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종합적 카라이프 사업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권건호기자@전자신문, wingh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