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TV 시장, 40인치급 비중 절반 넘었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상반기 디지털TV 화명크기별 판매비율 국내 평판TV 시장에서 40인치대급 제품 비중이 절반을 넘어섰다.

 40인치급 제품의 가격이 연초보다 평균 15% 이상 하락, 소비자들의 선택이 이어졌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40인치 보급형 모델의 경우 100만원 초반까지 가격이 떨어졌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쇼핑몰 다나와가 집계한 평판TV 판매 현황에 따르면 40인치 대의 판매비율은 연초 44% 수준에서 매달 꾸준히 늘어 지난달 51%를 기록했다. 반면 30인치 대의 중형 제품은 26%, 50인치 이상은 9%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도 40인치 및 46인치 LCD TV의 판매 비중이 5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LG전자 측도 상반기에 42인치 및 47인치 제품의 판매 비중이 가장 높고, 32인치 제품은 가정내 세컨드 TV 형태로 수요가 변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50인치급 이상 제품도 지난 5월 14%까지 비중이 치솟았으나 지난달에는 9%수준으로 다시 주저앉았다. 50인치급 제품은 올들어 꾸준히 6% 이상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최현준 다나와 주임은 “작년까지 가장 잘 팔리던 32인치 제품의 인기가 떨어진 반면 40인치 이상 제품들의 인기는 계속 상승 중”이라며 “고가로 인식되던 40인치 풀HD 제품의 가격이 계속 하락하면서 하반기 디지털TV 시장에서도 40형 이상의 제품이 인기를 끌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작년까지 경쟁구도를 보이던 LCD와 PDP의 판매 비율은 LCD의 우세로 가름되는 양상이다. 지난달 판매비율에서 LCD는 64%, PDP는 25%를 기록했다.

양종석기자 jsya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