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新인터넷-글로벌 웹2.0 현장]일본 - ­취재후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터넷 기획취재를 위해 일본땅을 밟은 것은 지난 6월이다. 일주일 동안 20여곳에 이르는 인터넷 업체와 정부 기관, 협회·단체, 유통 매장 등을 방문했다. 당초 일본 취재를 준비하면서 주안점을 둔 것은 기술, 시장, 제도 등 일본의 인터넷 시장의 ‘현재’였다. 그러나 막상 취재를 시작하면서 가장 열띤 질의, 응답이 오간 것은 바로 일본 인터넷의 ‘미래’ 전망이었다.

니완고, 모바게타운, KDDI, 총무성, 문부성, 모바일콘텐츠포럼 등 각 부문 관계자는 저마다 일본 인터넷의 미래를 예견했다. 대답들이 모두 제각각이어서 몇 마디로 정의하기는 힘들지만 한 가지 관통하는 정서는 있었다. 일본 인터넷의 미래는 바로 철저히 ‘사용자의 즐거움(Joy)’을 반영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즐거움은 단지 게임, 음악 등 엔터테인먼트적인 요소만 가리키는 것은 아니다. 소위 오타쿠라고 불리는 마니아층이 각 분야에 퍼져 있는 일본에서 어떤 분야든 이용자가 즐거울 수 있는 콘텐츠라면 지지하고 응원한다는 메시지다.

사용자의 즐거움. 어찌보면 지나치게 당연한 얘기지만 우리나라의 상황에서는 한번쯤 되새겨야 할 철학이다. 우리나라 인터넷은 사용자의 즐거움보다는 산업 육성의 논리, 정치적인 논리가 더 강하게 작용하고 있는지 모른다. 최근 인터넷 공간을 규제하려는 정부 움직임을 보면 더욱 그런 생각이 든다. 현재 정부 규제가 어떤 효과를 낼지 섣불리 예단하기는 힘들지만 한 가지 사실만은 확실해 보인다. 규제든 진흥이든 네티즌의 만족과 즐거움을 높이는 방향으로 나아가는 것이 미래와 만나는 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