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인기상품] `히트` 하려면 소비자를 매료시켜라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2008 인기상품(II) 개요

 시장에 새로 등장한 상품이 잘 팔리면 “히트했다”고 한다. ‘히트(hit)’라는 말은 야구에서 유래했다. 아마 방망이에 맞아 쭉쭉 뻗어가는 야구공처럼 상품이 날개 돋친 듯 팔리는 모습을 연상한 듯하다. 히트 상품을 위해서는 시장·품질·가격 삼박자가 맞아야 한다. 시장(고객)이 원하는 상품이어야 하고 품질이 뒷받침돼야 한다. 가격도 빼놓을 수 없다. 소비자가 원하는 ‘스윙 스폿(swing spot)’을 정확하게 찾아야 한다. 세 조건 가운데에서도 역시 기본 중의 기본은 품질이다. 전자신문 2008년 하반기 인기 상품 중 ‘품질 우수’ 부문을 주목하는 배경이다.

◇‘품질’로 매료시켜라=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는 올해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한국산 히트 상품으로 LCD TV·휴대폰·자동차를 꼽았다. 이들 제품은 가격은 비싸지만 ‘최고 품질’로 세계 각국 소비자에게 인정을 받았다고 평가했다. 품질이 없었다면 결코 세계 최고의 상품 반열에 오를 수 없었다는 친절한 설명도 잊지 않았다.

전자신문 하반기 인기 상품 중에서 가장 경합이 치열했던 분야가 바로 품질 부문이었다. 초고속 인터넷 부문에서는 SK브로드밴드가 뽑혔다. SK브로드밴드가 주목을 받은 데는 독특한 CF 광고도 기여했지만 역시 품질이 뒷받침됐다. MP4 분야에서는 ‘아이리버’ 브랜드로 잘 알려진 레인콤이 선정됐다. 레인콤은 설립된 지 얼추 10년이 되는 벤처 장수 기업이지만 변치 않은 사랑을 받은 데는 역시 품질이 크게 기여했다. 에어컨·냉장고 등 가전 부문에서는 삼성전자가 휩쓸었다. ‘기술과 품질이라는 명품을 만든다’는 삼성의 철학이 히트 상품으로 이어졌다.

◇‘마케팅’에 날개를 달아라=품질 우수 상품은 언제가 ‘빛’을 본다. 그 시기를 앞당기는 게 바로 마케팅이다. 흔히 기업은 경기가 어려워지면 제일 먼저 마케팅 비용을 깎는다. 위기 상황을 극복하는 최우선 수단으로 마케팅 비용을 삭감하는 경향이 짙다. 그러나 경제가 어려울수록 기업은 고객과 더 많이 대화해야 한다. 광고를 포함한 마케팅은 고객과 중요한 의사 소통 채널이다.

 데스크톱 부문 품질 우수에 뽑힌 HP는 좋은 제품에 공격적인 마케팅을 결합해 소비자의 사랑을 독차지했다. 시스템 통합(SI) 업체 가운데 브랜드 파워는 다소 떨어지지만 롯데정보통신은 이를 좋은 서비스 품질과 마케팅으로 극복해 품질 우수 부문에 뽑혔다. 서버 부문에 후지쯔·썬마이크로시스템즈, 노트북PC 부문의 도시바도 마케팅에 무게 중심을 둬 품질 좋은 제품임을 효과적으로 알리는 데 성공했다.

사업을 하다 보면 흐린 날이 있고 맑은 날도 있다. 경제 위기가 닥칠 때 기업은 제품 전략을 수정할 수는 있지만 시장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오히려 1∼2년 뒤에 경제가 나아지는 시점에 대비해 취약점을 찾아내고 이를 혁신하고자 할 때 놀라운 미래가 펼쳐진다. 시장이 어렵다고 품질 수준을 낮추면 ‘부메랑’처럼 돌아온다. 품질은 히트 상품의 출발이자 종착점이다.

강병준기자 bjk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