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앱스토어서 돌풍 일으킨 한국인 프로그래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 앱스토어서 돌풍 일으킨 한국인 프로그래머

 “샷건 총이 나오고 소리를 내는 단순한 게임도 앱스토어에서는 통합니다. 심지어 방귀 소리를 내는 게임도 있습니다. 앱스토어에서는 전혀 게임으로 개발될 수 없을 것 같은 아이디어가 현실화되고 수익을 냅니다.”

 얼마 전 우리나라 게임 개발자가 제작한 게임이 애플 앱스토어에서 서비스된 지 2주만에 전체 5위에 오르며 화제가 됐다. 앱스토어 돌풍의 주인공은 변해준 엔플루토 프로그래머(35)다. 변 프로그래머는 게임의 기획을, NHN 입사동기인 박재철 과장이 그래픽을 담당해 앱스토어에서 돌풍을 일으킨 ‘헤비메크’가 탄생했다.

 헤비메크는 탱크와 헬리콥터 등 다양한 탈것을 개·변조해가며 6개의 미션과 30개의 스테이지를 플레이하는 액션 게임이다. 헤비메크는 17일 현재 전체 앱스토어 애플리케이션 중 10위, 게임부문 5위에 올랐으며 하루에도 수천건이 다운로드되고 있다. 수입도 만만치 않다. 변 프로그래머와 박 과장은 게임을 올린 지 한 달도 안돼 수십만달러를 벌어들였다.

 “헤비메크가 첫 게임은 아니었습니다. 지난해 9월부터 ‘꿈의 장터’인 앱스토어의 가능성을 보고 도전을 시작했습니다. 맥 미니를 구입하고 맥 프로그래밍을 공부했죠. 처음 올린 게임은 퍼즐 게임과 라이프스타일 게임이었는데 크게 흥행하지 못했습니다.”

 변 프로그래머는 두 번의 시행착오를 거치며 앱스토어서 인기 있는 게임의 조건을 알아가기 시작했다.

 “앱스토어는 전 세계 개발자들이 자신들의 아이디어를 현실화시키는 곳입니다. 기업들보다 개인 개발자들의 참여가 높아 아직 게임의 수준이나 질은 그리 높지 않습니다. 여기에 착안했습니다. 실력만 있으면 전 세계 개발자들과 당당하게 겨뤄 보고 수익도 낼 수 있죠.”

 그는 박재철 과장과 함께 그래픽 수준 및 액션성과 타격감을 끌어올리는 데 주력했다.

 “아이폰이나 아이팟터치의 전 기능을 다 사용하지 않고 좌우 중력 센서만 이용했습니다. 모바일 게임은 조이스틱으로 하는 콘솔 게임과 달리 조작법이 어렵지 않아야 합니다. 좌우 중력 센서만으로 액션 게임의 타격감을 높인 게 인기를 얻은 비결입니다.”

 변 프로그래머는 “앱스토어에선 모든 사용자를 만족시키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아주 작은 부분이라도 포인트만 잡으면 성공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캐쥬얼 게임 1종과 헤비메크2도 개발 중”이라며 “10년, 20년이 지나도 컴퓨터 앞에서 백발을 날리며 게임을 개발하는 멋진 개발자로 남고 싶다”며 환하게 웃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kr 사진= 윤성혁기자 shyoon@

◆용어설명:앱스토어-애플 앱스토어는 지난해 6월 11일 개설된 온라인 콘텐츠 장터다. 출시 첫 주 1000만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했으며 현재 5만건의 프로그램이 등록돼 있다. 하루 평균 476만건이 다운로드돼 총 5억건의 프로그램이 다운로드됐다. 국적·소속·나이에 관계없이 연 99달러를 내고 개발자로 등록하면 손수 만든 모바일 콘텐츠를 애플 앱스토어에 올릴 수 있다. 판매가는 개발자 마음대로 정할 수 있으며, 판매 수익은 개발자가 70%, 애플이 30%를 가져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