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순훈 현대미술관장, IT리더스포럼 강연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배순훈 현대미술관장, IT리더스포럼 강연

 “IT를 밑바탕으로 하는 세계적인 문화 강국을 꿈꿉니다.”

 배순훈 현대국립미술관장은 14일 전자신문사와 한국정보통신산업협회가 공동주관하는 ‘한국IT리더스포럼’에서 “선진국이 되기 위해서는 한국의 정체성을 찾기와 문화 선진국 도달이란 과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 관장은 세계적인 경제·산업 도시의 성장에 미술관이 중요한 역할을 했음에 주목했다. 그는 “대우자동차 공장이 있는 스페인 바스크 지역의 부흥에 구겐하임 미술관이 있었고 엔론사태 이후 런던이 금융도시로 자리매김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도 테이트모던”이라고 예를 들었다.

 그는 “한국에는 세계적으로 지표가 될 만한 것이 없다”며 “상암동에 DMC가 세계적으로 알려졌다고 하지만 실제로 그렇게 관심을 끌지 못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배 관장은 현재 기무사 터에 설립을 추진 중인 국립현대미술관 신관이 한국의 정체성을 알리는 핵심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이미지로 IT강국, 휴대폰 문화와 같은 요소들이 예술과 만날 때 세계적인 관심을 끌 수 있을 것이라며 ‘미디어아트’의 가능성에 주목했다.

 배 관장은 “해외에서는 한국적인 것, 일본적인 것, 중국적인 것을 잘 구별하지 못한다”며 “하지만 백남준 선생이 한국 사람이라는 건 모두가 아는데 이를 세계화하는 것이 미술관의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는 백남준 선생이 시작한 미디어아트의 주도권을 독일에서 주장하는 상황에 대해서도 안타까움을 토로했다.

 배순훈 관장은 “IT를 예술화하는 게 미디어 아트”라며 “우리가 조금 오리지널리티만 집어 넣으면 쉽게 앞서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배 관장은 이 과정에서 소비자 요구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IT강국이 될 수 있었던 데도 세계적인 기술 경쟁 속에서 발견한 특수 영역을 소비자들이 끊임없이 쓰는 것이 뒷바탕이 됐다는 설명이다. IT와 예술을 접목하는 과정에서 우리 전통 문화적 가치가 훼손될까 우려하는 질문에 배 관장은 “전통문화가 복합적으로 가야한다고 생각한다”며 “문화재로 지정된 요소는 살리겠다”고 대답했다.

이수운기자 per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