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유출, 정보화 역기능 1순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인정보유출, 정보화 역기능 1순위”

 우리나라 국민들은 정보화 역기능 가운데 가장 심각한 문제로 개인정보 유출을 1순위로 꼽았다.

 정보화 역기능을 해소하기 위해서는 국민, 기업, 정부 등 범사회적 참여와 대대적인 문화 캠페인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행정안전부가 14일 한국관광공사에서 개최한 ‘2009 정보문화 심포지엄’에는 이 같은 내용의 연구결과 10건이 발표돼 전문가들의 심도있는 토론이 펼쳐졌다.

 전자신문 후원으로 개최된 이날 심포지엄에서 최홍석 고려대 교수는 “정보화 역기능은 사회적 질서와 안전을 위협할 수 있는 ‘디지털 위험(Digital Risk)으로 정의할 수 있다”며 “설문 조사결과 국민들은 개인정보 유출, 사이버테러, 유해사이트 순으로 디지털 위험을 느끼고 있다”고 발표했다.

 김문조 한국사회학회장(고려대 교수)은 “개인정보 유출, 사이버 폭력 등과 같은 부정적 사례를 고려할 때 앞으로 사회구성원들의 보다 놓은 문화적 역량, 감성, 행위 등이 요구된다”며 “사이버시대 혼란상을 제어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법·제도적 규범, 기업 자율규제 등과 함께 건전한 사이버 시민의식 고양 등 문화적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날 심포지엄에는 이외에도 △신뢰의 정보문화 △소통의 정보문화 등을 주제로 건전한 정보사회로 발전하려면 범사회적 대응노력과 참여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쏟아졌다.

 행안부는 이번 심포지엄을 바탕으로 학교·지자체와 연계해 정보문화 교육 및 인터넷 중독 예방 등의 활동을 적극 펼치기로 했다. 또 내달 정보문화의 달을 맞아 건강한 정보문화 확산을 위한 전국 규모의 행사와 캠페인을 개최하고 청소년 인터넷 예절 확산을 위해 학내 자율동아리 ‘아름누리 지킴이’ 등도 운영할 계획이다.

장지영기자 jyaj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