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트소프트 “네이버가 공정 경쟁 저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터넷 포털 ‘네이버’ 자료실(file.naver.com)에 등록된 공개 소프트웨어를 내려 받을 때 이용자에게 ‘명확하게 설치 과정을 알리지 않고 NHN의 ‘네이버툴바’를 설치’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10일 이스트소프트가 전했다.

NHN이 ‘인터넷 방문자 수 1위’라는 시장 지배력을 이용해 자사 제품을 배포한다는 주장이다. ‘네이버’ 자료실을 이용하면 반드시 ‘네이버 다운로더’라는 창이 뜨는데, 이용자가 알아보기 어려운 창의 상단에 ‘설치동의’ 조건(옵션)을 배치해놓아 무심코 서비스를 이용하다 보면 ‘네이버툴바’가 설치된다는 것.

또 ‘네이버툴바’가 설치되는 과정이 전혀 보이지 않아 프로그램을 쓸 때 확인해야 할 ‘사용자 약관’이 노출되지 않는다는 게 이스트소프트 측 설명이다.

이스트소프트 측은 “더 큰 문제는 소프트웨어를 내려받는 과정에서 이용자가 ‘닫기’ 버튼을 누르거나 ‘X’ 버튼을 눌러 창을 닫아도 ‘PSD.exe’라는 실행파일이 백그라운드로 동작하는 것”이라며 “이 파일이 ‘네이버툴바’를 내려받은 뒤 아무런 알림 없이 자동으로 설치한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방식은 한국정보보호진흥원에서 발간한 스파이웨어(스파이 + 소프트웨어) 분류 기준인 ‘이용자 동의없이 또는 이용자를 속여 설치돼 정상 프로그램 외 프로그램을 추가로 설치하게 하는 행위’와 비슷한 동작 방식이어서 “포털이 스파이웨어를 배포하는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다”는 게 이스트소프트의 지적이다. 특히 ‘네이버’에 가입되지 않은 누리꾼이 공개 소프트웨어를 내려 받을 때에도 같은 방식으로 NHN의 툴바 제품이 설치되게 해 시장의 공정 경쟁 환경을 심각하게 저해한다고 덧붙였다.

이은용기자 ey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