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청소년 인터넷 중독 종합 대책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보건복지가족부장관가 아동과 청소년의 인터넷 중독 치료를 위한 종합적인 대책을 내놨다.

 보건복지부는 올해부터 해마다 특정 학년에 해당하는 아동·청소년을 전수조사해 인터넷 중독 여부를 알아내고 중독단계에 맞게 상담, 치료 등 체계적 연계 서비스를 지원한다고 16일 발표했다.

 보건복지부는 ‘아동청소년 인터넷 중독 해소 정책’에서 2011년부터 매년 초등 4년, 중등 1년, 고등 1년 등 3개 학년에서 정기 진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올해는 교육과학기술부와 협력해 전국 5813개 초등학교 4학년생 63만여명 전체를 대상으로 인터넷 중독 선별검사를 실시하고, 내년에는 중학교 1학년까지 순차적으로 확대한다.

 인터넷 중독 선별검사 결과를 토대로 전국 16개 시도 청소년상담지원센터를 중심으로 구축된 ‘아동청소년 인터넷 중독 해소를 위한 지역협력망’에서 중독단계에 맞는 상담 및 치료지원, 예방교육 서비스를 제공한다.

 인터넷 중독이 우려되는 아동 및 청소년은 시·군·구 148개 청소년상담지원센터에서 집단상담 및 개별상담을 받을 수 있다. 이 중 의료적 치료가 필요한 중독 고위험 아동·청소년은 153개 정신보건센터와 159개 협력병원에서 치료를 할 수 있다. 소득 수준에 따라 일반계층은 30만원 이내, 기초수급자 및 차상위계층을 포함한 저소득층은 50만원 이내에서 진료비도 지원할 계획이다.

 치료가 끝난 후에도 3∼6개월간 전문상담사로 구성된 청소년동반자(Youth companion)들이 이들을 사후관리하도록 할 예정이다.

 치료 이전에 건강한 인터넷 이용 습관을 형성할 수 있도록 교사와 학부모의 지도 역량을 높이기 위한 교육도 확대된다.

 보건복지부는 “최근 아동청소년의 인터넷 중독이 날로 심화되면서 ADHD·우울증 등 각종 정신질환과 아동청소년 문제의 핵심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랐다”며 정책 도입 이유를 설명했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현재 우리나라 9세부터 19세 사이 아동청소년의 약 2.3%인 16만8000여명은 치료가 필요한 고위험군이며, 약12%인 86만700여명은 상담이 필요한 잠재위험군으로 추정된다. 또, 아동 청소년의 인터넷중독으로 인한 학습부진·생산력 저하 등 직·간접적인 사회적 손실액이 매년 최대 2조2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수운기자 per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