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에 모바일 방통융합 테스트베드 구축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모바일산업협회(회장 이성민)는 제주지식산업진흥원(원장 김인환)과 ‘국내 모바일기반 방송·통신 융합 테스트베드 구축 업무협력 양해각서’를 교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력은 국내 모바일 중소기업의 수출 역량 강화와 산업 활성화를 위해 제주에 필드 테스트 인프라를 확보하기 위한 것이다.

 협회 측은 모바일 중소기업들이 막대한 비용을 투자해 해외에서 직접 테스트를 수행하는 등 고충을 겪고 있어 국내에 필드 전용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또 이번 협력으로 주파수 청정지역인 제주에 모바일 디지털 방송과 2G부터 4G에 이르는 글로벌 이동통신 모바일 환경에 부합하는 테스트 인프라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영세한 국내 중소 모바일 기업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고, 국제 표준에 부합한 모바일 부품·기술 테스트 및 성능 인증 획득 토대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 국내 업체뿐 아니라 해외 모바일 업체까지 제주에서 다양한 테스트를 할 수 있는 ‘글로벌 모바일테스트 허브’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협회와 진흥원은 향후 모바일 관련 신규 시범사업을 공동 기획하고 지속적으로 협력한다는 방침이다.

  양종석기자 jsya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