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로 하는 전자민원서비스` 전국에 보급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신세계I&C(대표 이상현)는 최근 서울 노원구에 구축한 구술 전자민원 서비스사업을 전국으로 확대 보급키로 했다고 24일 밝혔다.

 신세계I&C는 지난 3월 이파피루스와 전자문서 솔루션 총판계약을 체결하고 노원구 모든 주민자치센터에 시스템 구축을 마치고 전국 지자체에 서비스 확대를 추진 중에 있다. 또 국세청과 노동부 등의 국가기관과 병원·은행에도 적용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구술 전자민원 서비스란 노원구가 기획하고 전자문서 전문업체 이파피루스가 개발한 시스템으로 민원인이 민원신청 서식을 직접 작성하는 대신 담당공무원의 신분증 확인 후 민원신청 사항에 관한 대화를 통해 민원을 처리하는 일 대 일 맞춤형 민원서비스다.

 민원인이 담당 공무원이 입력한 사항을 양방향 모니터로 확인하고 사인패드에 서명만 하면 민원처리가 완료된다. 전입·주민등록·폐기물신고 등 24종의 민원처리에 활용되며 20분 정도 소요되던 민원 처리시간이 2분 정도로 단축된다, 종이 서류가 필요 없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 연간 116억원의 예산 절감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노원구에서는 이 시스템에 국내외 특허를 출원한 상태이며 오는 11월 핀란드(헬싱키)에서 열리는 국제전자시민참여포럼(GCD)에도 참석해 관련 시스템을 소개할 예정이다.

 신세계I&C 유통사업부 김진구 상무는 “자사가 가진 유통 영업력을 발휘해 공공분야의 페이퍼리스 환경 구축에 새로운 틀을 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