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께 1인치 이하 초슬림 노트북 경쟁적 출시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주요 기업 초슬림 노트북 출시 현황  공책처럼 얇고 가벼운 노트북PC가 대세다. 인텔이 지난 6월 대만에서 열린 컴퓨덱스에서 초슬림 노트북을 위한 칩셋 플랫폼을 공개한 이 후 주요 노트북 업체가 경쟁적으로 두께를 크게 줄인 노트북PC를 출시하고 있다. 초슬림 노트북은 두께 2.5cm(1인치) 미만, 무게 약 1∼2kg으로 휴대하기 간편하면서도 한번 충전으로 6시간 이상 사용할 수 있다.

  소니코리아는 오는 30일 13.9mm 두께 초슬림 노트북 ‘바이오 X 시리즈’ 2종을 국내 출시한다고 8일 밝혔다. 휴대폰 두께 정도로 얇은 바이오X는 무게도 745g으로 초경량이다. 배터리는 한 번 충전으로 기본 6시간 이상 사용하고 대용량 배터리를 사용하면 최장 16시간까지 쓸 수 있으며 이동성이 뛰어나다. 이에 앞서 델코리아도 델 최초의 초슬림 노트북 ‘인스피론 11z’를 출시했다. 이 제품은 노트북의 가장 얇은 부분이 0.92인치로 무게도 1.38kg 정도로 가볍다.16대 9 HD화면, 130만 화소 웹캠 등 한층 더 뛰어난 성능을 갖춰 게 특징이다.

삼성전자 역시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IFA 2009’에서 ‘X3 시리즈’ 3종을 선보인 이후 지난 달 7일 초슬림 노트북 ‘센스 X170’과 ‘X420’을 출시했다. 이들 업체 외에도 MSI코리아가 ‘엑스슬림’ 시리즈를, 에이서가 ‘타임라인 1810’을 내세워 초슬림 노트북PC 출시 대열에 동참했다. LG전자도 초슬림 바람에 맞춰 연내 초슬림 노트북PC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수운기자 pero@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