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협력사와 새로운 R&D 상생 앞장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SKT, 협력사와 새로운 R&D 상생 앞장

 SK텔레콤이 ICT 융합 패러다임에 맞춰, 협력사들과 상생협력관계를 공고히 한다.

 SK텔레콤(대표 정만원)은 협력사와의 동반 성장과 ICT 융합 트렌드 선도를 목적으로 새로운 R&D 상생협력관계 정립을 위한 ‘R&D 컬레버레이션 데이(Collaboration Day)’ 행사를 11일 개최했다.

 워커힐 호텔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이날 행사에는 이동통신, 유선, IT 및 휴대폰 기술 영역 등에서 국내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삼성전자, LG전자, 텔코웨어, 쏠리테크, SK텔레시스 등 60여 개 ICT 기업의 CEO 및 임원 100여명이 참석했다.

 하장용 SKT 네트워크부문장은 “ICT산업은 이동통신 기술과 IT 기술이 서로 융합되면서 새로운 방식의 협력과 경쟁 관계가 형성되는 패러다임의 전환기에 있다”며 “ICT 융합 기술에 기반하는 새로운 시장을 개척하고, 협력을 통한 동반 성장을 위해서는 그 어느 때보다도 공고한 에코시스템 구축과 상호 신뢰를 토대로 한 공동의 목표 지향과 협력상생관계의 정립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SK텔레콤는 이날 행사를 계기로 ICT 기술을 통해 전 산업의 생산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국가 경제 및 ICT 산업 발전을 위해 SK텔레콤 본연의 역할을 적극 수행하고 협력사와 긴밀한 상생관계를 구축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SKT 변재완 네트워크기술원장은 SK텔레콤의 R&D 방향성에 대한 주제 발표와 패널 토의의 제언을 통해 “SK텔레콤과 협력사의 관계는 ICT 에코시스템에 기반한 동맹 형태로 진화하고, 공동 R&D를 통해 동반 성장을 이뤄야 한다”며 “이를 위해 기술 트렌드 및 정보의 상호 공유! 로 Global 시장에서 공조할 수 있는 R&D 상생협력관계를 만들어 가는데 SK텔레콤이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심규호기자 khs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