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유해물 차단서비스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청소년 유해정보 유통방지 시스템 구성
<청소년 유해정보 유통방지 시스템 구성>

정부가 청소년의 건전한 인터넷 문화정착을 위해 웹하드 및 P2P 불법 음란 동영상 차단에 본격 나선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방송통신위원회,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최근 웹하드 및 P2P 사업자들을 대상으로 ‘청소년 유해정보 유통방지 시스템 개선 프로젝트’ 설명회를 개최, 유해영상물 차단서비스를 강화하기로 했다.

특히, 정부는 이번에 개선한 시스템을 올 연말까지 80% 이상의 웹하드 사업자에 적용할 예정이다.

기존 유해정보방지 시스템은 웹하드나 P2P로 유통되는 대부분의 음란물을 간단한 검색어로만 걸러냄으로써 차단율이 저조한 문제를 안고 있는 탓에 웹하드 및 P2P사업자들은 대부분 수작업으로 걸러내곤 했다.

KISA와 ETRI가 공동 개발한 이 시스템은 필터링 시스템, 검색시스템, 관리 및 모니터링 시스템 등으로 구성됐다. 콘텐츠 DNA 목록을 만들어 DB화해 음란 동영상 등 유해 영상물을 90% 이상 걸러낼 수 있다. 또, 음란물의 유해 정도를 수치화해 마지막으로 전담인력이 유해정보를 판단한다.

KISA 인터넷윤리팀 윤여생 책임연구원은 “현재 저작권 관리에서 사용하는 것과 동일한 DNA 필터링, 핑거프린팅 등의 기술을 이번 시스템에 적용했다”며 “현재 음란물에 대한 DNA 목록을 약 3만건 가량 DB화했고 연내 1만건을 더 추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국내 전체 P2P 사업자 115개 중 시장의 80%를 차지한 상위 40개 업체에 청소년 유해정보시스템을 무료로 제공할 계획이다.

그러나 웹하드, P2P 사업자들은 유해콘텐츠를 차단시켜야한다는 대의에는 공감하지만 차단시스템을 본격 적용하면 서비스 이용률이 낮아질까 우려하고 있다.

방통위 관계자는 “청소년 유해정보 유통차단 시스템을 무료로 제공하는 배경은 유해정보를 적극 차단하겠다는 정부의 의지가 담겨있다”며 “웹하드 및 P2P 사업자 중 기술과 자금력이 부족해 시스템 운영 필요성을 느껴도 시행하지 못한 경우가 많은 만큼 불법 콘텐츠를 추방하자는 데 동의를 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