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전략기획관 누가 거론되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대통령실 직제개편도

청와대가 신설한 미래전략기획관 인선에 과학기술계와 정보통신(ICT)산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다. 홀대론을 불식시키겠다는 청와대의 뜻을 받아들면서도 실질적인 결과물로 이어지려면 인선이 더욱 중요하기 때문이다.

과기계는 과기비서관이 선임비서관이 된 데에 크게 고무됐다. 과학 분야의 전문지식이 있는 비서관이 키를 쥐어야 제대로 된 미래전략을 세울 수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

반면에 방송통신위원회와 IT업계 주변에는 방송과 통신, IT 분야까지 아우르려면 과학기술자나 교수는 적절하지 않다는 입장이다. 종편 사업자, 제4 이동통신사업자 선정 등 현안이 산적했다는 점을 판단 기준으로 내세웠다.

환경과 녹색성장 분야는 환경부와 지식경제부까지 커뮤니케이션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의견이 만만치 않다. 이 때문에 일각에서는 전문가보다 행정 경험이나 이명박 대통령과 호흡을 맞춰본 경험이 있는 인사가 유력할 ? 있다는 전망도 나왔다.

기존에 거론됐던 안철수 KAIST 교수, 김희정 인터넷진흥원장 이외에 김중현 교과부 차관, 임채민 전 지경부 차관 등의 관료 이름이 오르내리는 것도 이 때문이다. 기존 참모진이었던 김상협 미래비전비서관, 김이환 과학비서관, 양유석 방통비서관 등의 승진도 배제할 수 없는 카드다.

정지연기자 jyju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