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전 임직원에 갤럭시S 지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삼성전자가 수평적 의사소통과 빠른 의사결정으로 업무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모바일 오피스’ 시스템을 전사적으로 확대한다.

삼성전자(대표 최지성)는 스마트폰으로 e메일을 주고 받는 것은 물론, 결재와 다양한 정보검색 등 회사 업무를 처리할 수 있는 모바일 오피스 시스템을 확대한다고 8일 사내 임직원에게 공지했다.

그동안 모바일 오피스는 임원급에서만 제한적으로 사용돼 왔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사내 인트라넷 모바일 버전인 ‘모바일 마이싱글’을 탑재한 갤럭시S를 8만8000명 전 직원에게 지원한다. 또한 유무선 통합솔루션인 FMC를 도입해 멀티 모바일 기기를 통한 무선데이터 사용과 사내 전화가 가능한 모바일 업무 환경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연내 국내 임직원들이 자유롭게 통신 3사의 갤럭시 시리즈를 선택하도록 할 계획이다.

삼성전자가 모바일 오피스를 도입하는 것은 무엇보다 실시간 커뮤니케이션으로 의사결정의 신속성을 제고하는 등 일하는 방식의 혁신을 통한 ‘워크 스마트’를 실현하기 위해서다. 여기에 직급과 세대를 초월한 수평적 의사 소통을 확대하고 첨단 업무 환경 구축으로 조직의 체질을 개선하려는 목적도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개인과 이통사간 단말기 신규계약시 발생하는 단말기 부담금 중 일부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세부 가입조건, 구입방법, 개통시기 등은 이통사와 협의를 거쳐 결정될 예정으로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김동석기자 dskim@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