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음성·문자메시지·데이터 합산 요금제 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KT(회장 이석채)는 국내 최초로 음성, 데이터, 문자메시지를 자유롭게 조절해서 사용할 수 있는 `쇼 맞춤조절` 요금상품 5종을 2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스마트폰을 주로 음성과 문자를 중심으로 사용하는 사용자는 이 요금에 가입해 남는 데이터 요금을 절약할 수 있다. 스마트폰으로 무선인터넷을 적극 사용하는 고객이 많지만 KT의 스마트폰 이용 고객 중 무선인터넷을 50MB 이하로 소량 사용하는 고객도 전체의 약 25%를 차지한다. 이런 고객들은 실제 사용패턴에 맞게 음성과 문자 위주로 사용할 수 있다.

`SHOW 맞춤조절` 요금은 350/450/550/650/800 5종으로 구성되어 기본료 35,000원~80,000원 중 선택이 가능하다. 스마트폰 요금제인 `i-요금제`와 같은 기존 정액요금제는 음성, 데이터, 문자메시지 제공량이 이미 정해져 있어 남거나 모자라는 경우가 발생했지만, 이 요금제는 지불하는 이동통신비 총액을 기준으로 요금제를 선택한 뒤 고객의 매월 바뀌는 패턴에 따라 요금을 조절한다.

음성은 10초당 18원, 문자는 건당 20원, 데이터는 50MB가 무료로 제공되고 초과시는 1초당 512원의 요금이 부과된다. 이 요금제로 전환해도 I요금제의 기존 할부 지원 혜택은 그대로 유지된다.

강국현 KT 개인고객부문 마케팅전략담당 상무는 “스마트폰 시장의 성장으로 남녀노소로 고객저변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고객의 이용패턴에 맞춰 편리하게 조절할 수 있는 맞춤조절 요금제를 선보이게 됐다”고 밝혔다.

이동인기자 dilee@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