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으로 허무는 장애의 벽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게임으로 허무는 장애의 벽

“야구도 축구도 게임 속에선 맘껏 즐길 수 있어요. 만나기 어려운 친구들도 늘 함께 놀 수 있고요.”

이제 고등학교 1학년이지만 주동현(17) 군은 소문난 야구선수다. 다양한 변화구를 구사하는 투수이며 매 경기 호쾌한 홈런을 날리는 강타자다. 이른바 팀의 에이스이자 4번타자다. 주 군이 야구를 즐기는 곳은 실제 야구장이 아니다. 온라인 야구게임 `마구마구`가 주 군에겐 꿈의 구장이다.

주동현 군은 지체장애 1급(뇌성마비)의 장애인이다. 서 있기조차 힘든 주 군은 휠체어에 의존해 생활한다. 주 군이 즐기는 게임은 주로 스포츠게임이다. 마구마구뿐 아니라 축구게임 `피파온라인2`이나 농구게임 `프리스타일` 등이다.

주동현 군을 지도하는 남상권 삼육재활학교 교사는 “우리 아이들이 게임에서 얻는 가장 큰 선물은 성취감”이라며 “스스로 무언가를 이뤘다는 느낌은 아이들의 성장이 매우 중요한 요소”라고 설명했다. 이어 “심리적 성과와 함께 두뇌 회전이나 팔 운동 등 신체적 순기능도 게임을 통해 얻는다”라고 덧붙였다.

주동현 군은 작가가 꿈이다. 스포츠를 소재로 한 소설이 희망이다. 주 군은 “게임에서 다양한 스포츠 상식을 얻고 다른 사람들과 대화하며 지식도 얻는다”라고 밝혔다.

소가 먹은 물은 우유가 되고 뱀이 삼킨 물은 독이 된다. 게임도 마찬가지다. 색안경을 끼고 보는 기성세대들에겐 게임이 아이들을 망치는 주범이지만 주동현 군처럼 장애학생들에겐 세상을 보는 창이다.

비장애학생들도 마찬가지다. 부모의 관심과 대화가 있다면 게임은 온 가족이 즐기는 21세기형 콘텐츠다. 콘텐츠는 체험하지 않으면 그 가치를 알 수 없는 법이다.

한편 주 군은 2일 `전국장애학생 e스포츠대회`에 출전했다. 3일까지 서울 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리는 올해로 6외째를 맞는 이번 행사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국립특수교육원, 그리고 CJ인터넷이 힘을 모아 마련했다. 장애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 500여명이 참가한다.

삼육재활학교 박민선 교사는 “대회에 입상하면 대학 입학에 가산점을 받을 수 있고 해외 연수 특전까지 있어 장애학교 입장에선 참 고마운 행사”라고 말했다.

장동준기자 djjang@etnews.co.kr 윤성혁기자 shyoon@etnews.co.kr

게임으로 허무는 장애의 벽
게임으로 허무는 장애의 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