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7인치 아이패드 검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2011년 7인치 신제품 출시 가능성 보도

애플이 기존 아이패드 보다 소형인 7인치 아이패드 출시를 검토중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을 인용해 실리콘밸리 소재 새너제이 머큐리뉴스가 21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신제품은 2011년 1분기에 선보일 가능성이 크다고 투자회사인 로드맨앤드렌쇼의 애널리스트 애쇼크 쿠마가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애플의 이 같은 움직임은 삼성전자의 갤럭시탭을 의식한 것으로 풀이된다.

7인치 스크린을 가지고 있고, 와이파이망을 통한 화상회의가 가능한 갤럭시탭은 구글의 안드로이드 운용체계에 의해 구동되며 AT&T와 버라이존, 스프린트 넥스텔, T-모빌 등 미국 4대 메이저 이동통신 서비스업체들에 의해 판매될 예정이다.

쿠마는 블룸버그와의 인터뷰에서 "애플이 화상회의 기능 부분을 따라잡기 위한 노력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츨의 최신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는 `페이스타임`이라는 와이파이 화상회의 기능을 장착한 만큼 이를 새 아이패드로 확장할 것이라는 게 쿠마의 설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