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폰7, 비운의 명품되나 히트상품되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마이크로소프트(MS)의 새 모바일 운영체제(OS)인 윈도폰7이 `제국의 역습` 첨병이 될지 주목을 받고 있다.

윈도폰7의 성패에 따라 MS의 스마트폰 사업의 운명이 갈릴 전망이다. 그만큼 MS는 윈도폰7의 마케팅에 사활을 거는 모양새다.

윈도폰7 기반의 스마트폰은 오는 21일부터 삼성전자와 LG전자, HTC, 델 등이 유럽과 미국 시장 등에 출시하기 시작한다. 아직 출시되지 않은 상황인데도 전문가들은 엇갈린 전망을 내놓고 있다.

우선 성능에 대한 평가는 대체로 긍정적이다.

`라이브 타일`(Live tile)로 구성된 시작화면은 개인화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전화걸기, 메시지, 전화번호와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 등의 친구 정보, 아웃룩, 인터넷, 게임 등의 영역을 초기화면에서 바로 들어갈 수 있다. 심지어 사진이나 음악 등도 라이브 타일로 만들어 쉽게 접근할 수 있다.

검색 전용버튼으로 연락처와 마켓플레이스, 이메일, 웹 정보 등을 빠르게 찾을 수도 있다. 속도 면에서도 삼성전자의 옴니아7과 LG전자의 옵티머스7을 사용해본 개발자 등은 대체로 만족감을 표시하고 있다.

여기에 미국 이동통신사인 AT&T를 통해서는 모바일 IPTV를 시청할 수 있는 강점도 있다.

시장 전망과 관련해 한 포털사 고위 관계자는 "아이폰 및 안드로이드폰과 더불어 3강 구도를 형성할 것"이라며 "MS의 저력과 윈도 기반의 아웃룩 및 X박스의 연계성 등을 눈여겨봐야 한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는 또 "사용자가 원하는 것만 볼 수 있는 허브 구조는 스마트폰을 어려워하는 중장년층과 비즈니스맨이 편안해할 수 있다"면서 "비즈니스 시장에서 안착할 경우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에 큰 위협이 될 수 있다"고 관측했다.

이와 달리 `비운의 명품`이 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성능은 우수하지만 이미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으로 시장이 고착화된 상황에서 너무 늦게 나왔다는 것이다.

미래칼럼니스트인 정지훈 박사는 "양강 구도가 고착화된 상황에서 윈도폰7의 시장 전망에 대해 물음표가 제기되는 분위기"라며 "대세론에 밀려버릴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정 박사는 그러면서도 "윈도폰7의 성패는 몇개월 내 판가름날 것이고 크리스마스 시즌에 의미 있는 판매량을 나타내야 3강 구도가 형성될 수 있다"면서 "비즈니스 시장에서는 블랙베리의 점유율을 잠식할 수 있다"고 예측했다.

국내 시장에 대해서는 대체로 조심스럽게 부정적인 견해를 내놓고 있다. 내년 상반기에도 국내 출시가 불투명한 상황에서 전 세계적으로도 가장 빠른 스마트폰 확산 추세를 볼 때 시기를 놓쳤다는 것이다.

시장점유율이 낮을 경우 MS의 부담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MS는 스마트폰 사업에서 OS 판매를 주 수입원으로 하고 있다. 윈도폰7의 가격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지만 윈도 모바일의 경우 대당 15달러에서 25달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더구나 안드로이드 OS의 경우 무료이기 때문에 윈도폰7의 판매가 부진할 경우 제조사가 점점 등을 돌려 안드로이드에 대한 집중도를 높일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제조사가 안드로이드에 대한 의존도를 줄이기 위해 라이선스 비용을 떠안더라도 윈도폰7에 지원 사격을 가할 수 있지만, 규모의 경제가 되지 않는다면 제조사의 비용 부담이 크기 때문이다.

이 같이 MS로서는 절실한 상황이기 때문에 외신과 전문가들은 MS가 이례적으로 윈도폰7 기반의 스마트폰에 보조금을 직접 지급할 수 있다는 추측도 제기되고 있다.

정 박사는 "MS가 이번 기회를 놓치면 스마트폰 시장에서 다시 발을 붙이기 어려울 것"이라며 "MS가 마케팅 총 공세를 펼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