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사내정보 · 인프라 솔루션용 DBMS 국산 큐브리드로 전환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최대 규모의 데이터베이스(DB)를 보유한 NHN이 사내 정보와 인프라 솔루션에 적용되는 데이터베이스관리시스템(DBMS)을 모두 국산 공개 소프트웨어(SW)인 큐브리드로 교체한다.

 현재 국내 주요 기업들이 오라클 등 외산 솔루션에 모두 의존하고 있는 것을 감안하면 NHN의 국산 솔루션 교체가 무리없이 진행되면 ‘DBMS 외산 독립선언’이 잇따를 것으로 기대된다.

 NHN(대표 김상헌)은 연내에 사내 정보와 인프라 솔루션용 DBMS를 큐브리드로 교체한 뒤 2~3년내 모든 서비스에 적용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현재는 오라클과 My SQL 등 외산 DBMS를 사용하고 있다.

 박원기 NHN비즈니스플랫폼 IT서비스사업본부장은 “올해 안에 사내 정보에 관련된 DB, 인프라 솔루션용 DB는 큐브리드로 전환한다”며 “서버 수로 보면 NHN 전체 서버 중 5~6%에 해당한다”고 말했다.

 NHN은 3년 전부터 국산 큐브리드 DBMS를 적용하기 시작해, 현재 네이버에서 제공하는 80여개의 서비스에 적용했다. NHN 전체 서비스의 30% 수준이며, 적용 분야도 카페 덧글, 블로그 덧글 등 대용량 서비스를 포함한 핵심 분야다. 서버 숫자로 봐도 올해 말까지 NHN 전체 서버의 약 30%에 큐브리드가 적용될 전망이다.

 NHN이 국산 큐브리드 DBMS 도입에 적극적인 이유는 신속한 기술 지원과 비용절감 때문이다.

 박 본부장은 “지난 3년간 다양한 서비스에 적용해 사용하면서 큐브리드 DBMS의 성능과 안정성을 검증했고, 이제는 기업용으로 사용해도 될 정도로 많이 성숙한 것 같다”며 “국내 기업인만큼 버그가 발생했을 때의 대응 등 기술지원이 외국기업보다 빨라 개발이나 사용 편의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비용 측면에서도 외산 솔루션은 고가의 라이선스 비용을 지불해야 하지만, 큐브리드는 무상으로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기술지원비를 감안하더라도 외산에 비해 원가 절감효과가 상당하다. 이에 따라 NHN은 큐브리드 DBMS 적용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향후 2~3년 안에 가능한 모든 DBMS를 큐브리드로 전환할 계획이다.

 박 본부장은 “NHN의 최종 목표는 100% 큐브리드로 바꾸는 것”이라며 “업무 내용과 이전비용, 애플리케이션 변환이 필요한 경우 등을 감안해 실제 100%는 어렵겠지만, NHN DBMS의 대부분을 큐브리드로 전환하는 것은 2~3년 안에 가능하다”고 말했다.

권건호기자 wingh1@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