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패드 vs 줌` 죽음의 게임 시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이패드 2
<아이패드 2 >

11일 공식 출시된 애플 `아이패드2`와 모토로라 `줌`이 전쟁을 시작했다.

줌은 지난 아이패드1과 비교에서 카메라와 비디오 디스플레이 기능에서 아이패드1을 넘어서며 경쟁자로 면모를 과시했다.

아이패드2는 줌의 장점을 채택하면서 많은 개선을 보였지만 줌은 여전히 스마트패드 구매자들에게 선택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인포월드는 아이패드2와 줌의 △웹과 인터넷 지원 △비즈니스 연결성 △애플리케이션 지원 △보안과 관리 △유용성 △하드웨어 등을 사용자 입장에서 자체 비교했다. 이 결과 아이패드는 8.4점을, 줌은 8점을 각각 얻으며 아이패드2가 근소한 차이로 우위를 보였다고 14일(현지 시각) 밝혔다. 이 매체는 평가 기준을 정확히 밝히지 않아 공정성에 대한 논란의 여지를 남겼지만 나름대로 사용 체험기 형식을 빌려서 애플의 아이패드 2와 모토로라의 줌이 우열을 가리기 힘든 것으로 평가했다.

아이패드2는 전체 6개 항목 중 애플리케이션 관리와 보안관리, 하드웨어 측면에서 줌을 앞선 것으로 평가됐다. 이외 다른 항목에서는 줌과 같은 점수를 기록했다.

◇ 비즈니스 연결성 = 인포월드의 기능 비교 결과, 아이패드2는 비즈니스 연결성 분야에서 줌보다 앞섰다.

아이패드는 이메일과 캘린더에서 더 많은 기능을 제공하는데, 줌은 이메일 검색 기능이 부족했다. 줌의 어색한 폴더 처리는 절대 있어서는 안 될 결함으로 지적됐다.

인포월드는 기본적인 비즈니스 기능 비교에서 익스체인지2007과 연동되는 개인 IMAP와 POP, G메일 계정을 사용했다. 두 기기는 IMAP, G메일, POP에서 모두 바로 작동했다. 두 스마트패드는 어디에 있던지 자동으로 설정을 탐지했다. 두 기기에서 익스체인지 설정은 매우 간단했다.

다른 안드로이드 기기와 다르게 줌은 단말기 암호화를 지원한다. 이 기능으로 쉽게 회사 서버에 연결할 수 있고 익스체인지 액티브 싱크 정책에 부합한다. 이메일과 캘린더, 연락처는 줌앱을 따른다. 모토로라 아트릭스 스마트폰의 이메일 애플리케이션은 난해한데 줌의 기본적인 이메일 앱은 매우 간단하게 필요한 계정으로 메시지를 보낼 수 있다.

두 스마트패드의 이메일 작업은 거의 비슷했다. 두 기기는 모두 항상 공용 컨트롤을 제공하기 위해 대형 스크린을 사용했다. 두 기기는 가로 방향으로 전환했을 때 메일을 열지 않고 선택한 메일을 볼 수 있었다. 줌은 검정 배경에 흰 글씨를 보여주는 다른 안드로이드 단말기와 달리 아이패드2처럼 흰 배경에 검정 글씨로 메일을 보여준다.

두 기기에서 메시지 답장은 물론 전달, 읽지 않은 메시지 표시, 삭제, 이동 등을 할 수 있다. 아이패드2에서 이메일 리스트로부터 개인적인 메시지를 쉽게 지울 수 있다. 아이패드2의 이메일 화면은 폴더나 메시지 리스트를 왼편에 두고 있다. 메시지 미리 보기는 오른편에 있다. 줌의 화면은 마치 맥 OS의 세로줄처럼 작동한다. 아이패드의 접근법은 예측 가능하고 줌의 접근은 더 유연하다.

줌은 이메일 검색 기능이 없다. 모토로라의 아트릭스와 같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검색 버튼이 없다. 이와 달리 아이패드2는 메시지 리스트 위에 검색 박스가 있어 보낸 사람, 받는 사람, 제목 등을 검색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안드로이드 단말기는 중년의 나이에 읽기에는 작은 글씨체를 제공해 가시성이 떨어진다. 아이패드는 설정 앱에서 글씨체를 가독성이 높게 바꿀 수 있다.

◇유용성 = 두 기기는 모두 여러 개의 계정과 범용 받은 편지함을 지원한다. 줌의 이메일 계정 탐색 방법이 더 매력적이다. 이메일 앱 왼쪽 상단에 있는 계정 이름만 누르면 모든 메뉴가 보인다. 아이패드2는 각각의 계정을 위한 메일함과 함께 범용 받은 편지함을 갖고 있다. 아이패드2는 메일 함 아래 계정 리스트가 있어 모든 폴더를 열었을 때 좋은 계층적인 화면을 보여준다. 줌은 별도의 구글 앱으로 구글 이메일을 분리했다. 줌에서 구글 메일을 사용하려면 구글 계정이 있어야 하지만 원하지 않는다면 구글 계정을 꼭 만들 필요는 없다.

스마트패드에 포함된 퀵오피스 기본 버전을 사용해 줌은 이미지와 PDF, 오피스 파일 등을 볼 수 있다.

아이패드2는 1달러짜리 집댓(zipthat)과 같은 제3의 앱을 깔지 않으면 zip압축 파일을 열수 없다. 아이패드와 줌은 답장한 이메일 주소를 기억해 자동으로 데이터베이스에 연락처를 저장한다.

아이패드2와 줌은 일일, 주간, 월간으로 된 3가지 캘린더를 제공한다. 아이패드2만이 목록보기를 지원한다. 두 기기 모두 약속을 잡으면 초대장을 보내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아이패드 초대장이 즉시 보내지는 것에 반해 줌 초대장은 10분 후에 보내진다.

아이패드2와 줌은 연락처 애플리케이션이 있다. 아이패드는 `T` 글자를 넣으면 T와 관계된 이름을 재빨리 찾아 준다. 줌은 연락처 리스트에 파란색 박스가 나타나고 알파벳순으로 나타난 문자를 따라 찾아 내려가야 한다.

◇ 애플리케이션 지원 = 애플리케이션, 앱스토어, 앱 설치, 앱 관리, 멀티태스팅 분야에서 승자 역시 아이패드2였다.

줌을 위한 애플리케이션이 너무 적기 때문이다.

◇ 웹 인터넷 및 지원 = 웹, 인터넷은 아이패드2와 줌의 승패를 가를 수 없었다. 아이패드2가 웹 이미지 복사와 웹 페이지 프린트에서 약간의 우위를 보였지만 거의 비슷한 성능을 나타냈다.

애플과 구글은 모두 HTML5에 강한 면모를 보였다. HTML5 시험 사이트 스코어에 따르면 아이패드2의 모바일 사파리는 206점을 기록했다. 데스크톱 사파리는 208점이고 아이패드1은 196점을 기록했었다.

줌의 모바일 크롬은 195에서 300점 사이에 있었으며 데스크톱 크롬은 242점이다.

줌은 지리 정보 기능에서 아이패드2보다 앞섰다. 아이패드2와 줌은 GPS 위치를 지원한다. 두 기기는 와이파이 신호를 기반으로 위치 정보를 측량한다. 운전시 줌의 내비게이션 앱 베타버전은 아이패드2의 맵 앱보다 편리하다.

아이패드2와 줌은 위치 정보 허가를 요구하지만 줌은 아이패드2처럼 기기나 개별적인 애플리케이션에 의해 위치 설정을 제공하지 않는다.

아이패드2와 줌은 사용자 환경, 관리 환경, 글자 선택과 복사 등 분야에서 막상막하의 기능을 제공했다.

아이패드2의 iOS4는 많은 면에서 개선된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한다. iOS4는 보다 쉽고 빠르게 단말기 기능과 정보에 접속하게 돕는다. 줌 안드로이드 3.0 OS는 위젯과 알림 기능은 편리하다.

줌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처럼 메뉴 버튼에 의존하지 않는다. 줌은 대형 화면을 이용해 관리를 쉽게 만든다.

텍스트 부분에서 줌의 안드로이드 OS가 아이패드 iOS보다 조금 떨어진다.

◇ 보안과 관리 = 보안 관리 부분에서는 아이패드2의 압도적 승리였다.

줌이 암호화와 같은 비즈니스 보안 기능을 넣었지만 익스체인지 액티브 싱크(EAS) 지원 등 대부분의 기업이 필요한 부분과는 거리가 멀었다. 기본 안드로이드 OS는 단말기 암호화를 지원하지 않으며 기본적인 EAS 보안 정책만을 따른다. 하지만 iOS4는 보안을 대폭 강화했다. 아이패드는 블랙베리에 이어 가장 보안이 철저한 단말기가 됐다.

줌과 아이패드2는 원격 지원 기능이 제공된다. 만약 줌을 분실하거나 도난당하면 익스체인지를 통해 구글 계정을 잠그거나 제거할 수 있다. 애플도 원격 잠금과 삭제 기능을 제공한다.

◇ 하드웨어 = 하드웨어와 성능, 외장 부분에서 아이패드2는 아이패드1의 단점을 대폭 보완하며 줌을 앞섰다.

스마트패드의 핵심은 OS이지만 많은 고객들은 하드웨어와 성능 등 외적인 것을 포기할 수 없다. 아이패드2에서는 프로세서 향상이 매우 컸다. 아이패드는 듀얼코어 1GHz A5 CPU 칩을 탑재해 줌 듀얼코아 엔비디아 태그라 프로세서와 사양을 맞췄다.

아이패드2는 앞쪽에 페이스타임 비디오 컨퍼런싱과 모션 비디오 캡처를 지원하는 니어 카메라를 부착했다.

아이패드2의 새로운 프로세서는 앱 로드 시작과 반응 시간 단축에 기여했다.

아이패드2와 줌은 와이파이나 3G망에서 비슷한 성능을 나타냈다. 배터리 성능 면에서 아이패드2는 줌보다 거의 2배에 가까이 오래 지속됐다. 아이패드는 와이파이 망에서 9~10시간을, 줌은 5~6시간 배터리 지속력을 보였다.

아이패드2는 아이패드1보다 2온스 가벼운 1.3파운드로 1.5파운드인 줌보다 가벼웠다. 2온스가 큰 차이를 만들지는 않지만 아이패드2가 한 손으로 들고 다니기에는 더욱 편리했다. 줌의 전원버튼이 뒤쪽에 있어 찾기가 어려운 반면 아이패드2 전원은 위에 있어 찾기 편하다.

줌은 마이크로 USB포트와 미니 HDMI포트를 장착했다. 미니 HDMI포트는 TV나 다른 모니터와 연결하게 돕는다.

아이패드2 화면은 햇볕이나 사무실 불빛 아래서 가독성이 높지만 줌 화면은 과도한 반사력이 문제다.





<표> 아이패드2와 줌 성능 비교

자료:인포월드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kr

모토로라 줌
<모토로라 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