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앤앰,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 디지털케이블TV 10월 서비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서울 삼성동 씨앤앰 본사에서 LG CNS와 킥오프 미팅을 시작으로 안드로이드 기반 셋톱박스 개발에 들어갔다. 왼쪽부터 LG전자 윤화영 수석, 씨앤앰 고진웅 전무, LG CNS 원덕주 상무
<서울 삼성동 씨앤앰 본사에서 LG CNS와 킥오프 미팅을 시작으로 안드로이드 기반 셋톱박스 개발에 들어갔다. 왼쪽부터 LG전자 윤화영 수석, 씨앤앰 고진웅 전무, LG CNS 원덕주 상무 >

안드로이드 TV가 10월부터 서비스된다.

 씨앤앰(대표 오규석)은 30일 LG CNS와 안드로이드 운용체계(OS)를 기반으로 한 스마트 셋톱박스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 셋톱박스를 이용하면 비싼 스마트TV를 사지 않고도 TV에서 인터넷을 비롯한 각종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안드로이드 기반으로 만들어진 셋톱박스로 다양한 안드로이드 애플리케이션과 콘텐츠도 이용하게 된다.

 씨앤앰은 새로 개발하는 셋톱박스를 활용, 오는 10월부터 스마트 디지털케이블TV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다. 기존 실시간 방송과 주문형비디오(VoD) 서비스는 물론이고 인터넷 웹 서비스와 TV 앱 서비스 등 스마트TV 기능을 함께 제공한다.

 특히 안드로이드 채택으로 기존 스마트TV 제조사가 자체 플랫폼에서 제공하던 각종 애플리케이션보다 훨씬 다양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해진다.

 스마트폰처럼 TV에서 풀 브라우징 기반의 웹 서비스와 유튜브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 다양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특히 직관적인 사용자환경(UI)과 리모컨, 음성인식 기능 등 유저 인터페이스도 대폭 향상시킬 예정이다.

 원덕주 LG CNS 통신미디어사업부 상무는 “LG CNS의 축적된 스마트 기술로 스마트 셋톱박스 시장 확대와 함께 지속적으로 케이블방송사업자가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기범기자 kbhong@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