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폰 전자파, 이렇게 막으면 참 쉽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어폰줄에 전자파필터를 끼우면 플레밍의 법칙에 따라 원천봉쇄가 가능하다.
<이어폰줄에 전자파필터를 끼우면 플레밍의 법칙에 따라 원천봉쇄가 가능하다.>

300~3,000㎒ 대역의 극초단파를 사용하는 휴대폰은 상당히 강한 전자파를 방출한다. 사람들이 휴대폰을 쓰기 시작한 1980년대부터 전자파가 뇌암과 편두통, 불임 등을 일으킨다는 주장이 끊임없다. 휴대폰을 바지주머니에 넣고 다니면 생식기능에, 오랜시간 귀에 대고 통화했다면 뇌에 문제가 생긴다는 연구결과도 잇따른다. 심지어 “휴대폰 사용이 흡연이나 석면보다 더 많은 사람을 죽일 수 있다”는 경고까지 나온다. 석면이나 흡연이 그랬던 것처럼 휴대폰 전자파의 유해성이 판가름 나기까지 앞으로도 꽤 많은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다.

과학의 기본 원리를 안다면 전자파는 조심하는 게 상책이다. 전자파는 강력한 파장이자 진동이다. 따라서 인체의 세포조직간 고유의 진동에 상당한 영향을 끼친다. 과학자들은 전자파가 열작용과 비열작용을 유발, 인체에 악영향을 끼친다고 주장한다. 열작용은 조직세포의 온도를 급속히 올려 기능 이상과 세포파괴를 일으킨다. 비열작용은 두통, 기억력 감퇴, 백혈병, 불임, 뇌종양 등의 주요 원인이 되는 것이다.

휴대폰 전자파를 최소화 방법들이 있다. ◆수신감도가 낮은 곳에서 통화는 피한다. 휴대폰이 중계기의 신호를 잡으려고 더 많은 전자파를 만든다 ◆스마트폰으로 이것저것 하는 경우라면 유선 이어셋을 쓴다. 유선 이어셋으로 통화하되 줄 중간에 ‘이어폰전자파필터’를 끼워 쓰면 전자파가 타고 들어오는 것을 막는다.◆스마트폰, 태블릿은 피처폰보다 더 많은 전자파를 내보낸다. 음성통화가 많다면 피처폰을 쓴다 ◆휴대기기는 어떤 종류이건 일단 몸에서 20cm 이상 떨어뜨려 쓰는 습관을 들인다 ◆운전중엔 블루투스 중계기를 이용해 스피커폰 모드로 통화한다. 단, 귀에 착용하는 블루투스 헤드셋은 귀를 타고 전자파가 들어온다.

위의 5가지 가운데 이어셋 줄 중간에 특수금속 화합물질로 이뤄진 이어폰전자파필터와 블루투스 중계기가 가장 확실한 방법이다. 한편 전기콘센트에 꽂아 쓰는 실내 전자제품에 쓰는 전자파필터로는 웨이브텍에서 개발한 ‘전자파필터세파’가 유일하게 인증을 받은 제품이다.

▶이 제품 최저가 쇼핑몰☞☞☞SHOOP(www.shoop.co.kr)

전자신문미디어 이종민기자 2myway@et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