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검색, 첫 화면서 승부 갈린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스마트폰 검색, 첫 화면서 승부 갈린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스마트폰 검색 결과 페이지를 몇 개 확인하십니까

 스마트폰 검색 이용자의 43%는 검색 결과 첫 화면만 보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구글이 시장조사업체 입소스에 의뢰해 전국 스마트폰 사용자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결과, 스마트폰으로 검색을 할 때 첫 화면만 본다는 응답자가 43%에 달했다. 반면에 데스크톱에서 검색할 땐 5페이지 이상 본다는 응답이 41%로 가장 높았다.

 스마트폰 환경에선 사용자들이 빠르고 정확한 검색결과의 중요성을 상대적으로 더 높게 평가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또 스마트폰에선 ‘인터넷을 여러 번 짧게 짧게 활용한다’는 응답이 65%로 가장 많았고, 데스크톱에선 ‘비교적 길게 여러 번 이용한다’는 답이 73%로 가장 많았다. 스마트폰 활용도를 묻는 ‘지난 일주일간 스마트폰으로 무엇을 했는가’라는 질문에 73%가 ‘검색’이라고 답했으며, 검색 빈도는 ‘하루에 여러 번’이라고 답한 비율이 39%로 가장 높았다.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장소로 ‘이동 중’(90%)보다 ‘집’(98%)이 더 많이 꼽혔다. 스마트폰이 PC를 이용할 수 없는 상황에서 사용하는 보조수단이 아니라 즉각적 정보검색을 가능케 하는 주요 인터넷 접속 매체 중 하나로 자리매김한 것으로 풀이된다.

 조원규 구글코리아 R&D센터 총괄사장은 “스마트폰에서 빠르고 정확한 검색결과를 얻는 것이 점점 중요해지고 있는 만큼, 구글은 검색 등 모바일 서비스에서 혁신을 선도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구글이 30개가 넘는 국가에서 스마트폰 사용자와 사용 실태에 대해 동일한 항목을 비교한 설문조사의 일환으로 이루어졌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

스마트폰 검색, 첫 화면서 승부 갈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