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아이클라우드 드디어 서비스 개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애플 아이클라우드 드디어 서비스 개시

 애플의 아이클라우드가 드디어 그 화려한 문을 열었다.

 12일(현지시각) 애플 아이클라우드 서비스가 개시되었다. 지난 6월 애플의 전 세계 개발자 콘퍼런스(WWDC)에서 소개되었던 iOS 5와 아이클라우드는 12일을 기점으로 각각 출시 및 오픈되었다. 원래 iOS 5는 아이클라우드보다 앞서 런칭될 예정이었으나 다소 늦어졌다.

 사용자들은 애플 ID를 사용해 아이클라우드(www.icloud.com)에서 아이클라우드 계정을 설정하고 등록하면 된다. 애플 앱스토어에서 구매할 때 사용되는 것과 동일한 ID다.

 등록 화면에서 사용자들은 언어와 표준 시간대를 설정해야 하는데, 그 후 iOS 스타일의 아이콘 형태로 5가지 옵션을 보여준다. 이후 사용자들은 메일, 일정, 연락처 등을 확인하고 ‘파인드 마이 아이폰’ 기능을 사용해 단말기를 할당하며 웹 기반 아이워크에 액세스할 수 있다.

 아이클라우드를 사용해 iOS용 아이워크 애플리케이션(페이지, 키노츠, 넘버 등)에서 작성된 문서를 온라인 상에 저장, 열람할 수 있고 어떤 단말기로 접속하든지 상관없이 문서의 가장 최신 버전에 액세스할 수 있다.

 아이클라우드는 애플의 기존 온라인 서비스인 모바일미(MobileMe)를 대체하지만 모바일미와는 달리 iOS 5 및 맥 OS X 10.7(코드명 라이온) 사용자에게는 5GB의 스토리지 공간을 무료 제공한다.

 박현선기자 hspark@etnews.com

  trend@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