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단상] G클라우드에 담긴 의미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 >

 김경섭 정부통합전산센터장 kskim@mopas.go.kr

 

 스마트폰 가입자 수가 2000만명을 돌파했다. 예상보다 빠른 증가세다. 국민 10명 중 4명이 스마트폰을 쓰고 있는 셈이다. 또 내년이면 정부부처의 세종시 이전이 시작된다. 국민 생활패턴이나 행정환경의 변화로 볼 때 정부 서비스 전달방식에도 변화가 필요하다.

 IT업계 석학인 제레미 러프킨은 최근 열린 한 콘퍼런스에서 새롭게 등장한 ‘네트워크 경제’의 특징을 ‘소유하면 오히려 손해인 것’이라고 정의했다. 이런 네트워크 경제의 대표주자로 주목받고 있는 것이 ‘클라우드 컴퓨팅’이다.

 정부는 지금이 새로운 방식 컴퓨팅 환경을 전자정부에 도입할 적기라는 판단에 발 빠르게 클라우드 전환 모드로 들어갔으며, 다음 가치를 유념하며 G클라우드(Government Cloud) 플랫폼을 만들고 있다.

 먼저 서비스의 ‘안정성 보장(Credible Service)’이다. 대형 사이버사고가 심심찮게 뉴스를 장식하는 요즘 클라우드에서 보안이슈는 클라우드 확산을 가로막는 가장 큰 걸림돌이 된다. 데이터가 한 곳에 집중되다보니 위험도 커질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정부는 충분한 제도적·기술적 준비로 예측 가능한 보안위협들을 제거해 나가고 있으며, 시스템 최적화로 성능 면에서도 가용성이 충분히 보장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국가 ICT ‘예산 절감(Low Cost)’이다. 새로운 업무가 발생할 때마다 개별부처가 ICT 자원을 늘여간다면 국가재정에는 큰 부담이 될 수밖에 없다. 구매비용 자체도 문제지만 인력, 전력, 공간 등과 같은 부수비용도 만만치 않다. 클라우드 환경에서는 정부통합전산센터가 모든 정부부처를 대표해 장비와 소프트웨어를 일괄 구축하고, 이를 가상화 기술로 각 부처에 제공하게 되므로 비용은 크게 줄고 부처 간 중복투자 위험도 사라지게 된다.

 둘째, 오픈소스 기반 ‘개방형 표준(Open Standards)’ 채택이다. IT장비 유지보수와 소프트웨어 라이선스가 적지 않은 비용유발 요인이 된다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러나 비용문제를 떠나 이러한 벤더 종속은 관리 측면에서 운신의 폭을 좁게 한다.

 따라서 정부는 전자정부 표준프레임워크와 같은 플랫폼을 공개 소프트웨어로 개발하는 노력을 하고 있다. 오픈소스 기반 소프트웨어를 중심으로 구현될 G클라우드는 앞으로 국내 IT 기업들에 새로운 시장을 창출하게 할 것이다.

 셋째, ‘이용자 중심(User Friendly)’ 스마트워크 환경 구현이다. 2015년까지 전국적으로 50여개로 스마트워크센터를 확대할 계획이다. 공무원이 사무실에 출근할 필요없이 집근처에서 사무실과 동일한 환경으로 업무를 볼 수 있는 스마트워크 환경은 클라우드로 보다 효과적으로 실현된다. 클라우드 PC나 서버기반 컴퓨팅(SBC) 기술을 활용하게 될 스마트워크는 공무원의 일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뿐 아니라 부처 분산에 따른 행정 비효율도 최소화하는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끝으로 ‘빠른 수요대응(Dynamic Response)’이다. 종전에는 ICT자원을 마련하는 데 예산 확보부터 시스템 설계, 발주, 구축에 이르기까지 줄잡아 1~2년의 시간이 소요됐다. 그러나 이제는 정부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수 일 만에 완성된 형태의 시스템을 할당받아 바로 업무에 투입할 수 있게 된다. 예상치 못한 신규업무나 특정시기 폭주업무를 처리할 시스템도 G클라우드에서 빌려다 쓰고 반납할 수 있게 되니 트래픽 폭주로 인한 서비스 지연 같은 것은 염려하지 않아도 된다.

 경계가 없는 인터넷 창공에 걸린 ‘구름’, 누구의 소유도 아닌 이 구름을 저마다 자기 쓸모대로 나누어 쓰는 일이 정부 업무에서도 가능해진다면 우리의 이러한 G(Good)클라우드는 아마도 세계 전자정부사(史)에 또 다른 도전으로 기록될 것이다.

[ET단상] G클라우드에 담긴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