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 인터넷 30주년 기념 행사 개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인터넷이 국내 처음 연결된 1982년 5월을 기념해 `대한민국 인터넷 30주년` 기념 행사가 개최된다.

방송통신위원회는 오는 30일 오후 4시부터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인터넷 30주년 기념 콘퍼런스와 사진전, 공로자 포상 등 다양한 행사를 연다.

방통위, 인터넷 30주년 기념 행사 개최

이날 행사에서는 인터넷 30주년 기념 영상 시청 및 인터넷 대표 석학의 `인터넷 30주년 역사와 향후 발전방향`에 대한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발표는 최양희 서울대 교수가 맡는다.

인터넷 발전과 관련한 각계 공로상 시상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상`으로 7~10개가 수여될 계획이다. 인터넷을 통해 알려진 기타리스트 정성하 씨의 공연 및 온라인 가상합창단과 오프라인 관현악단의 `온라인과 오프라인 공연 하모니`도 펼쳐진다.

또 이날 코리아나호텔 글로리아홀에서는 국내 인터넷을 최초 연결시킨 `인터넷의 창시자` 전길남 KAIST 명예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으로 인터넷의 현재와 미래를 들여다 볼 수 있는 다양한 강연이 준비될 예정이다.

이번 행사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주최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이 주관하며 개방형 컴퓨터통신연구회, 정보통신정책학회, 한국인터넷윤리학회 등이 후원한다.

서종렬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은 “한국의 인터넷은 국가와 사회의 근간으로 경제 성장의 원동력이 되었을 뿐 아니라 정치, 사회, 문화 등에도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3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 인터넷 역사의 발자취를 돌아보고 향후 인터넷 30년을 대비하는 좋은 기회가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국내 인터넷은 전길남 교수의 지도 아래 지난 1982년 5월 구미 전자기술연구소와 서울대 컴퓨터공학과 중형컴퓨터를 1200bps 전용선으로 첫 연결했다. 이는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최초로 인터넷망인 SDN(System Development Network) 연결 사례다.

장윤정기자 lind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