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상파DMB, 이제는 SD급 화질로 보자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이르면 오는 연말 지상파DMB를 SD급 선명한 화질로 볼 수 있게 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지상파DMB를 4인치 이상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에서도 시청가능하게 된다.

지상파DMB특별위원회(이하 지특위)는 23일 여의도 KBS 신관에서 `방송·통신 융합형 고화질 하이브리드 DMB` 기술개발 시연회를 개최한다.

KBS기술연구소와 카이미디어가 공동으로 개발한 고화질 하이브리드 DMB는 기존 지상파DMB의 320×240(QVGA급)화질을 SD화질에 준하는 640×480(VGA급)으로 개선했다.

또 3인치 이하 화면에 최적화 설계된 현재 DMB가 충족하지 못했던 4인치 이상 10인치에 이르는 스마트폰과 스마트패드 등 대화면 플랫폼에서 고화질 제공이 가능하다.

고화질 하이브리드 DMB 기술의 핵심은 통신망(LTE, 3G, 와이파이 등)을 통해 `화질개선 신호`를 송출, DMB신호와 합성하는 것이다.

지특위는 100% 통신망에 의존하는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가 급속도로 확산돼 통신망 부하문제가 대두되고 있지만 고화질 하이브리드 DMB는 통신망 부하와 전송비용을 최소화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지상파DMB 6개 사업자는 빠르면 연내, 늦으면 2013년 초 서비스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지특위 관계자는 “상용화를 위해 현재 SK텔레콤·SK플래닛 등과 협력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특위는 향후 모든 이동통신사업자와 제휴해 하이브리드 DMB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원배기자 adolfk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