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사람] 표재호 특허정보원장 “PATINEX 특허전쟁 첨병 역할”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첨단 기술은 기업이 글로벌 경쟁시대에서 생존하기 위한 최우선 과제입니다. 첨단 기술만이 기업이 생존할 수 있는 원천 경쟁력이죠. 여기서 주목할 점은 첨단 기술은 곧 특허로 이어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표재호 특허정보원장
<표재호 특허정보원장>

표재호 특허정보원장은 특허권이 없는 기술은 결국 경쟁사에 잠식 당할 뿐 아니라 특허 분쟁에 휘말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표 원장은 “특허 기술력 확보를 위해서는 특허 정보를 활용 해야 한다”며 “연구개발(R&D) 구상 단계부터 특허 등록 시점까지 지속적인 정보 수집과 조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허 정보는 현존하는 기술 상태를 나타내는 가장 풍부한 기술 정보원(情報源)이란 것이 표 원장은 생각이다.

“특허 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화해 기술 동향을 분석하면 향후 R&D 방향 등을 예측하고 연구 과제 선정이 가능합니다. 이를 이용해 새로운 응용 기술을 개발할 수 있기 때문에 중요성이 매우 큽니다.”

특허 정보를 활용해 얻을 수 있는 것이 많다고 표 원장은 설명했다. 그는 “특허 정보를 활용해 기술 개발자는 새로운 문제의 불확실성에서 해방될 수 있다”면서 “기존 발명에 대한 중복 투자를 방지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특허 정보 활용이 R&D 효율을 높인다는 것이다.

효과적인 특허 전략은 각 기업이 강력한 특허망(Company Patent Network)을 구축하는 것이다. “연구 기획단계에서 `특허동향조사`를 통해 세계 기술발전 추세를 파악해야합니다. 연구과제 선정단계에서는 `선행 특허 조사`를 통해 중복 연구를 방지할 수 있어야죠. 연구 완료 단계에서는 자사와 관계있는 타사의 권리 기술에 대해 `이의 신청`이나 `무효 심판`을 청구 가능하도록 해야합니다.” 특허망을 구축해 기업연구개발 성과 평가를 체계화 하라는 주문이다.

특허정보원은 글로벌 특허 정보 서비스 전문기관으로 발돋움했다. 매년 개최하는 국제특허박람회(PATINEX)도 이 노력의 일환이다. PATINEX는 전세계 특허 정보 전문가, 유관기관과 업체가 주제발표와 전시회를 통해 국내외 최신 특허 정보를 공유하는 국제행사다. 지난해 `미국 특허 정보의 모든 것`에 이어 올해는 `유럽 특허 정보의 모든 것`이란 주제로 열렸다.

표 원장은 “세계 여러 나라와 자유무역협정(FTA)을 체결하면서 기업의 세계 시장 진출이 활발해지고 있다”면서 “각 나라별 경쟁사의 특허 정보가 부족하면 우리 기업의 특허 분쟁에 취약하게 된다”고 말했다. 특허 분쟁을 미연에 방지하고 세계 특허 정보시장의 동향을 파악하는 것이 PATINEX의 목적이다.

표 원장은 “PATINEX는 앞으로도 기업과 국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한발 앞선 특허 전략과 정보를 공유하는 자리로 거듭날 것”이라며 국내외 최고 특허 전문가와 함께 세계적인 특허 정보 행사로 도약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권동준기자 dj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