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이스북, 폰 아닌 `자체 검색` 서비스로 구글에 도전…소셜 검색 `그래프서치` 발표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많은 궁금증을 자아냈던 페이스북의 15일 이벤트에서는 페이스북폰이 아닌 검색 서비스가 발표되었다. 페이스북이 15일(현지시각) 발표한 소셜 검색 `그래프 서치`는 페이스북 소셜 네트워크와 관련된 각종 정보를 검색해주는 서비스다.

15일(현지시각) 비즈니스 인사이더, 허핑턴 포스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멘로파크에 소재한 페이스북 본사에서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검색 엔진 그래프 서치를 소개했다.

페이스북의 검색 엔진 그래프서치는 사용자의 소셜 네트워크와 관련된 정보를 검색해주는 서비스다. 페이스북 가입자 10억 명과 페이스북에 올려진 2400억 건의 이미지, 1조 건의 연결 등을 기반으로 검색해준다. 그래프서치는 4가지 유스 케이스, 즉 사람, 장소, 이미지, 관심사(people, photos, places and interests)를 대상으로 한다.

그래프서치를 사용하면 페이스북에서 공유된 인물과 장소, 사진, 관심사 등에서 결과를 찾아준다. 기존 검색 서비스가 입력된 검색어에 최적화된 웹사이트들을 보여주는 것과 다르다. 웹 기반의 콘텐츠를 검색하지 않고도 수행된다는 점에서 완전히 새로운 검색 서비스라는 게 마크 저커버그 CEO의 주장이다.

페이스북 소셜 네트워크가 개인 정보를 다수 함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보안 우려도 있다. 이를 겨냥해 마크 저커버그 CEO는 “페이스북에서 공유된 콘텐츠를 대상으로 한다”며 “개발 단계서부터 개인정보보호를 염두에 두었다”고 강조했다. 사용자가 공유하지 않는 콘텐츠는 검색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현재는 베타 서비스 단계이며 영어만 지원하지만 곧 다른 언어도 지원할 계획이다.

페이스북이 현대인의 생활에 강력한 영향력을 미친다는 점에서 그래프서치에 대한 관심은 높지만 페이스북 내에서만 사용되는 검색 서비스라는 점은 한계다. 하지만 페이스북이 그래프서치에 기반을 두고 구글, MS 등이 주도해온 검색 서비스 시장으로 영역을 확대할 가능성이 기대되고 있다.

페이스북은 지난주에 미디어들을 대상으로 15일 이벤트를 개최한다는 사실만 알려 오랫동안 소문이 돌던 페이스북 스마트폰일 것이라는 소문도 돌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페이스북이 그래프서치 검색 서비스를 발표했지만 투자자들은 다른 것을 기대했던 것 같다”며 그래프서치 검색 서비스를 발표한 이날 페이스북의 주가가 3% 가까이 하락했다고 전했다.

박현선기자 hspark@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