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은 불편하지만, 게임에는 장애가 없어야 하잖아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다리가 불편해도 사내 곳곳을 돌아다닐 수 있는 핸드레일, 회사 곳곳마다 설치된 점자안내판, 휠체어를 타고도 자유롭게 움직일 수 있는 문턱을 없앤 자동문, 장애인용 화장실과 샤워실, 숙면실까지. 우리 회사, 정말 최고입니다.”

“몸은 불편하지만, 게임에는 장애가 없어야 하잖아요”

지난해 2월 넥슨커뮤니케이션즈에 입사한 최창훈 파트장(34)은 본인이 몸담은 회사가 세계 어느 기업과 견줘도 손색없는 최고의 회사라고 손가락을 추켜세웠다.

최 파트장이 소속한 넥슨커뮤니케이션즈는 모회사 넥슨이 지난 2011년 세운 회사다. 주로 넥슨이 만든 온라인 게임 모니터링과 품질관리, 콜센터업무 등을 맡는다. 전체 직원 70여명 가운데 34%가 장애인으로 전국 20여개에 불과한 장애인 표준사업장이다.

선천성 요척골결합으로 지체장애 3급인 최 파트장의 양쪽 손목은 90도 이상 돌아가지 않는다. 그는 학교 졸업후 조선소에서 엔진제작 생산공으로 일하다 늦깎이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직업능력개발원에서 교육을 받다 선발 소식을 듣고 면접과 3개월 정도 교육을 받은 후 정식 직원이 됐다. 지금은 사용자들이 게임을 즐겁게 즐길 수 있도록 버그나 오류 등의 문제를 개선한다. 또 파트원들이 업무 능력을 향상시키도록 이끌고 있다.

그는 “넥슨이 서비스하는 `피파온라인3`를 공개서비스때부터 담당해 애착이 많다”며 “요즘도 몇 날 몇 일을 밤새워 게임을 하고 있다”며 업무이면서 취미이기도한 게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최 파트장은 “많은 장애인이 근무하지만 다른 직원도 회사 내 시설과 업무에 불만을 가지는 사람을 아직 본적이 없다”며 “우리가 업무를 더 잘 할 수 있게 만들어 준 회사의 세심한 배려에 모두 만족해한다”고 말했다. 새로운 장애직원이 들어오면 몸의 불편 사항에 따라 한손으로 할 수 있는 한손 키보드, 휠체어 이용자가 손쉽게 사용할 수 있는 편한 의자를 제 때 공급해 준다. 장애인 직원이 늘어날 때마다 업무에 불편한 점이 없도록 최대한 환경을 바꿔준다.

그는 “회사 내에 의견을 내놓으면 적극적으로 귀를 기울여주는 것이 다른 회사와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설명했다.

장애직원과 비장애직원이 하나가 될 수 있도록 하는 회사의 노력도 소개했다.

그는 상반기와 하반기 두 번에 걸쳐 개최되는 이스퀘어 워크숍이 모든 직원의 소속감을 높여주는 행사라고 꼽았다. 일심동체 퀴즈, 물건 멀리 잇기 게임 등 협동심을 필요로 하는 프로그램은 물론 한지공예 체험 같은 활동을 함께하며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서로 이해하는 시간을 갖는다. 또 사내에서 별도로 비장애 직원들에게 장애인식 개선교육프로그램을 정기적으로 진행하는 것도 구성원의 만족도를 높이는 요인이라고 전했다.

최 파트장은 “1년이 흐른 지금도 회사 생활에 여전히 만족한다”며 “앞으로 넥슨커뮤니케이션이 부산에서 제일 가는 1위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맨 앞에서 뛰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경민기자 km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