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와이파이 61%, 사이버범죄에 무방비"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공공장소 와이파이망의 보안성 점검 결과 10곳 중 6곳이 각종 인터넷 범죄에 무방비로 노출됐다고 28일 인디펜던트가 보도했다.

보안업체 퍼플와이파이는 전 세계 3349개 와이파이망을 대상으로 범죄 악용 가능성을 점검한 결과, 61%가 넘는 2048개 시설에서 취약한 보안 문제가 파악됐다고 밝혔다.

식당, 카페, 호텔 등에서 운영되는 와이파이망 대부분은 비밀번호가 없거나 고객에게 별도로 비밀번호를 알려주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에 사용자의 불법 행위를 감시할 수 없어 사이버 범죄로 이어져도 막지 못한다는 것이다.

조사된 와이파이망의 58%는 콘텐츠 필터링 기능을 갖추지 못해 이용자가 불법 사이트에 접속해도 이를 파악하거나 차단하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와이파이망 운영 시설의 82%가 관련 법규를 준수한다고 응답했지만 실제 준법 비율은 40%에 그쳤다.

보안업체 어댑티브모바일은 영국 내 공공 와이파이망의 3분의 1은 데이터와 콘텐츠 보호 및 필터링 기능을 갖추지 못했으며, 20%는 음란물 사이트 접속을 차단하지 못했다고 전했다.

정미나기자 mina@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