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정보 훔치는 멀웨어 설치 중국폰, 국내서도 팔리고 있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개인정보나 통화 내용을 엿볼 수 있는 멀웨어가 탑재된 채 이베이와 아마존 등에서 팔려 논란을 일으킨 중국 스마트폰이 국내 오픈마켓에서도 팔리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문제가 된 중국산 스마트폰 ‘스타 N9500’은 현재 국내 G마켓과 옥션에서도 판매 중이다. 외신에 따르면, 이 제품은 사용자 개인정보를 훔쳐보거나 통화를 엿듣는 트로이 목마 악성코드가 숨겨진 채 출고됐다. 생산 단계서부터 악성 코드가 심겨진 폰이 보고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본지 2014년 6월 17일자 11면 참조)

이 제품은 안드로이드4.2 운용체계에 5인치 HD 디스플레이와 1.2㎓ 쿼드코어 프로세서를 탑재했다. 가격은 해외 오픈마켓에서 200달러 수준이며 국내에서 25만~35만원에 팔리고 있다. 개인정보 탈취를 목적으로 일부러 저가에 내놓은 제품이라는 의혹도 나온다.

본지 취재 이후 이베이코리아 관계자는 “해당 판매자에 이런 우려를 전해 현재는 판매를 종료했다”고 말했다.

개인정보 훔치는 멀웨어 설치 중국폰, 국내서도 팔리고 있다

한세희기자 hah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