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분석]스마트와치, 결국 `애플`이 나서야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애플 '아이와치' 투시도글로벌 스마트와치 시장의 포문은 삼성전자가 열었다. 지금도 삼성은 세계 스마트와치 시장의 30% 이상을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지금의 스마트와치 시장이 보다 확대 발전하기 위해서는 결국 ‘애플’이 나서야 한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판을 키워야 한다는 얘기다.

미국특허상표청(USPTO) 기록에 등재된 애플 `아이타임`의 구성도.
<미국특허상표청(USPTO) 기록에 등재된 애플 `아이타임`의 구성도.>

이런 가운데, 애플이 최근 ‘아이타임’(iTime)이라는 명칭으로 스마트시계 관련 특허를 취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직 공식 발표되지 않았지만 애플 스마트와치는 특허를 통해 밝혀지게 된 것이다.

특허에 기록된 내용에 따르면 아이타임은 아이폰과 맥에 연결해서 메시지나 알림 등을 디스플레이에 표시하는 터치스크린 장치다. 밴드에서 본체를 떼어내면 아이팟 나노 6세대처럼 사용할 수 있는 것도 특징 가운데 하나다. 기기에는 센서 여러 개를 내장했고 가속도계와 자이로스코프 등으로 손목이나 팔 동작을 감지한다.

또 GPS와 NFC 기능도 탑재해 진동 경보 기능이나 미디어 재생 기능, 아이폰 전화가 오면 통화나 거부 선택도 할 수 있다. 전화나 노트북, 데스크톱PC 등과 호환된다고 나와 있는 만큼 아이폰과 맥북, 아이맥을 지원한다고 생각할 수 있다. 이 가운데 아이패드가 포함돼 있을 가능성도 있다. 외신에선 9월 열릴 애플 행사가 아이타임을 소개할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애플이 스마트와치에 공을 들이고 있다는 것은 이 회사의 2분기 연구개발(R&D)비를 보면 알 수 있다.

해외 IT 전문매체인 매셔블에 따르면 애플은 전년 동기 대비 30% 증가한 16억달러를 R&D에 쏟아부었다. 이는 애플 전체 매출의 4% 수준으로 아이폰 출시 이전인 지난 2006년 이후 가장 큰 액수다.

이는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등 기존 제품군 외에 스마트와치와 같은 전혀 다른 종류의 신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는 얘기다.

애플의 첫 스마트와치 제품의 출시가 임박하면서 시장도 들썩거린다. 벌써 판매 전망치까지 나온다.

최근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모건스탠리는 애플이 아이와치를 출시하면 첫해 3000만~6000만대의 판매고를 올려 90억달러의 매출을 거둘 것으로 예상했다.

모건스탠리는 애플이라는 브랜드의 ‘후광효과(halo effect)’가 계속 위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애플은 경쟁기종보다 센서가 더 많고 미학적으로 우수한 기기를 선보일 것”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의 전망치로 보면 애플의 스마트와치 판매 규모는 스위스 최대 시계 제조사 스와치와 맞먹게 된다는 게 FT의 분석이다.

류경동기자 ninano@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