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CT 시사용어]패킷감청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패킷감청은 패킷(데이터 전송 단위)이 오가는 인터넷 망에 접근해 그 내용을 엿보거나 가로채는 것을 말한다. 최근 인기 모바일 메신저 ‘카카오톡’에 대한 정부 수사기관의 검열 논란이 불거지며 관심이 커지고 있다.

[ICT 시사용어]패킷감청

인터넷망에 감청 설비를 연동시키면 실시간으로 인터넷 사이트 접속 정보, 메신저 내용 등을 들여다볼 수 있다. 특정 서버와 PC를 오가는 데이터 패킷에 ‘심층 패킷분석시스템(DPI)’을 연동하고 이 패킷 정보를 분석해 내용을 재조합하는 것이다.

올해 국정 감사에서는 정부의 패킷감청 인가 설비가 10년 새 9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5년까지 총 9대에 불과하던 패킷감청 설비는 올해 총 80대로 늘었다. 국내 통신비밀보호법상 특정한 경우 법원의 영장이 없으면 불가능하다.

모바일 메신저에 대한 패킷감청 논란이 일자 일반 사용자들의 ‘텔레그램’ 등 해외 모바일 메신저 사용이 늘어나는 등 이른바 ‘사이버 망명’ 현상까지 나타났다. 논란 이후 텔레그램을 사용한 사용자가 170만명을 넘기는 등 파문이 확산되자 다음카카오는 “감청 영장 집행 시 카카오톡은 기술적으로 실시간 모니터링이 불가능하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전문가들은 서버 전체에 대한 합법적인 실시간 감청은 현재 시스템 구조로 불가능하지만 특정인을 대상으로 한 실시간 감청은 기술적으로 충분히 가능하다는 의견이다. 일반 기업에서도 DPI 시스템을 도입해 사내 보안 용도로 활용하는 사례가 있다. 외부로 나가는 데이터 패킷 중 사내 기밀 관련 키워드를 검출, 사전에 걸러내는 방식이다.

김창욱기자 monocl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