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끊김없는 영상회의 시연 성공"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는 최근 연구진이 개발한 시스템으로 국회 본관과 세종시 기획재정부 간 영상회의를 끊김없이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기가 큐릭스(Giga Curix)`라 이름 붙여진 이 시스템은 ETRI가 미래창조과학부의 지원을 받아 공동연구기관과 함께 개발한 것이다.

기존 국내에서 사용되는 영상회의 시스템은 외국산 하드웨어로 돼 있어 고가인데다, 유지 보수가 어려웠다.

이번에 개발한 시스템은 소프트웨어로 구현돼 사용자 맞춤형으로 지원 가능하며, 비용도 외산의 3분의 1 정도로 절감할 수 있다.

특히 스마트폰에서도 사용할 수 있으며, 문서를 공유하거나 동영상을 재생하고 영상회의 중 글쓰기까지 가능하다고 연구원은 설명했다.

ETRI는 지난 7월 이 기술에 대해 기존 구축된 영상회의 시스템과 호환하는 시험에 성공했으며, 국가연구망을 통해 공공기관에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최완 ETRI 클라우드컴퓨팅연구부장은 "정부청사의 세종시 이전, 공공기관의 지방 이전 등으로 영상회의 시스템이 각광받고 있다"며 "기존 외산장비가 독점하는 영상회의 장비를 국산화해 영상회의의 저변을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전=전국팀/w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