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진흥원-보안업체, 사이버공격 공동대응 강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원장 백기승)이 안랩, 이스트소프트, 하우리, 빛스캔 등 국내 주요 민간 보안업체와 함께 사이버 공격 공동 대응을 강화한다.

백기승 원장은 16일 보안 기업 대표와 함께 올해 발생한 사이버 보안위협 현황을 분석하고, 대규모 사이버공격 발생에 대비하기 위한 협력방안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진행했다.

최근 3·20 등 과거 북한 사이버공격에 사용된 변종 악성코드가 국내 웹하드, 쇼핑몰 등 방문자가 많은 웹사이트에서 지속적으로 유포됐다. 국내 주요기관을 대상으로 한 스피어 피싱 공격이 확인되는 등 대규모 사이버 공격의 전조 현상들이 관측됨에 따라 동향 및 대책을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KISA와 보안업계는 실시간 침해사고 탐지 정보와 보안위협을 더욱 긴밀하게 공유하기로 했다.

백기승 한국인터넷진흥원장은 “동시 다발적으로 발생하는 대규모 사이버공격을 사전에 탐지, 예방하기 위해서는 보안업계 등 전문기관 간 유기적인 협력체계의 강화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