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SA, 2015년 인터넷 및 정보보호 10대 산업이슈 전망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새해 사물인터넷(IoT)과 클라우드 등 미래인터넷 서비스 확대에 따른 보안 이슈가 지속적으로 발생할 전망이다. 지능화 고도화되는 사이버사기와 국가간 해킹 및 공격개념의 사이버전 등 대·내외적 사이버위협이 증가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원장 백기승)은 22일 ‘인터넷 및 정보보호 10대 산업이슈 전망’을 발표했다. KISA는 현재 스팸이나 분산서비스거부(DDoS) 등 단순한 공격에 대비한 보안은 강화했으나 보안 규격이 미비한 IoT 기기나 클라우드 공격 증가에 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새해 주요 정보보호산업 이슈는 △IoT 실증의 관건 ‘임베디드&링크드(Embedded & Linked) 보안’ △개인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밀착형 클라우드 보안’ △빅데이터 산업 성장촉진제 ‘개인식별정보 보안’ △선제적 공격 대응으로 전환되는 사이버戰 △LTE급 지능형 사이버 사기 등을 제시했다.

인터넷 산업분야는 △연결과 융합 가속화 △신규 플랫폼서비스 경쟁 △인프라 강화가 두드러질 것으로 전망됐다. 이에 따른 생태계 전반 패러다임과 구조의 확장 및 진화가 이루어질 것으로 예측했다.

ICT 부문 규제 완화에 따라 ICT와 타 산업 간 융합이 본격화 되고, 웨어러블과 IoT 기기 등 관련 기술이 다양한 산업의 부가가치 증대에 기여할 것이라 예상했다. 주요 인터넷산업 이슈는 △오감(五感) 인지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새롭게 쓰는 인터넷 금융의 역사 핀테크 △초연결사회의 하이웨이 기가인터넷 △세계를 겨냥한 벤처 글로벌 스타트업 약진 △미래인터넷을 앞당기는 오픈소스 생태계 등을 제시했다.

백기승 KISA 원장은 “연결과 융합의 가속화에 따라 사이버 생태계 변화가 LTE급으로 진행된다”며 “한발 앞서 바라보고 빠르게 대응하는 것만이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성장과 생존을 담보한다”고 말했다.

김인순기자 inso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