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M을 어쩌나...` 줄어드는 시장파이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국내 주요 금융자동화기기(ATM) 기업 생산실적과 매출이 지난해 눈에 띄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2014년 LG CNS ATM 생산실적은 7442대로 2013년 8877대 대비 16% 감소했다. 노틸러스효성은 매출이 2013년 5105억원에서 작년 4335억원으로 15% 줄었다. 두 회사는 국내 ATM시장 약 90%를 점유하고 있다.

이들 기업 실적에는 은행 점포 축소와 인터넷뱅킹·스마트폰 등 스마트금융 확산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일반은행과 특수은행(농협·수협·기업·산업은행 신용사업 부문) 국내 영업점은 작년 말 기준 7433개로, 1년 전보다 268곳이 줄었다. 은행 영업 점포수(연말 기준)는 2013년(7701개)에 46개가 줄어든 데 이어 지난해는 폭이 더 커지면서 2년 연속 감소했다.

점포가 줄면 자연스럽게 ATM도 감소한다. 실제로 국민은행 점포 수가 국내 기준 2013년 1207개에서 2014년 1161개로 줄면서 ATM도 9490대에서 9265대로 감소했다.

스마트금융 확산도 ATM사업을 힘들게 하는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해 말 입·출금 및 자금이체거래 현황 기준 인터넷뱅킹과 텔레뱅킹이 차지하는 비중이 48.5%로 절반에 육박했다. 은행이나 ATM을 찾는 발길이 줄고 있다는 얘기다. 이 같은 추세는 해외도 크게 다르지 않다.

ATM 제조사는 시장 변화를 절감하고 수요 발굴에 집중하고 있다. 노틸러스효성은 비디오뱅킹을 접목한 ATM을 미국 시장에 선보였고, LG CNS는 금융기관 텔러가 수작업에 의존했던 현금관리를 자동화한 기기(TCR)를 최근 출시했다. 새로운 부가가치 제공으로 사업 기회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겠다는 것이다.

LG CNS 측은 “고객, 국가, 제품 라인업을 다양화할 계획”이라며 “현재 진행 중인 ATM 제2공장 건설도 상반기 토지계약 완료 후 하반기 착공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윤건일기자 benyu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