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카드 1000만장 돌파...소비자 혜택 더 늘린다

📁관련 통계자료 다운로드그린카드 보급 추이

저탄소·친환경 소비생활 대표 아이콘 ‘그린카드’가 출시 5년 만에 발급좌수 1000만장을 돌파했다. 우리 국민 5명 중 1명, 한 가정당 한 장씩 그린카드를 보유하고 있는 셈이다. 정부는 그린카드 사용자 혜택을 더 늘려 친환경 소비생활을 유도하고 그린카드 제도 내실을 높이도록 보완,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그린카드 발급자가 10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대형마트에서 한 소비자가 그린카드로 결제하고 있다.
그린카드 발급자가 10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대형마트에서 한 소비자가 그린카드로 결제하고 있다.

28일 환경산업기술원은 지난 2011년 첫 선을 보인 그린카드가 지난달 말 기준 총 1012만장 발급됐다고 밝혔다. 그린카드는 환경마크·탄소성적표지 인증제품을 구입하거나 대중교통 이용, 에너지 사용량 감축 등 저탄소·친환경 소비생활을 실천하면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는 에코머니포인트를 지급하는 제도다.

현재 그린카드 발급 금융기관 17개, 186개 기업 1431개 제품과 762개 지자체 문화·공공시설이 이 제도에 참여하고 있다. 그린카드로 친환경제품 구매 시 에코머니 포인트를 자동으로 축적하도록 중소형 유통 3만4825개 매장에 그린POS를 구축했다.

그린카드는 금융감독원 우수 금융신상품 신용카드 부문 최우수 상품상을 수상하고, 녹색생활관리 방법과 시스템 부문 특허로 등록됐다. 지난 2013년엔 최단 기간·최다 발급 카드로 대한민국 공식기록 인증도 받았다.

그린카드는 다양한 제도와 연계해 혜택 범위를 확대하고 있다. 이달 출시된 ‘국민행복카드’와 그린카드 혜택이 연계돼 영유아 부모들에게 친환경제품 사용 포인트 적립 혜택을 제공 중이다.

지난해 10월에는 생활 밀착형 온실가스 감축제도인 ‘저탄소농축산물인증제’와 그린카드 혜택을 연계해 저탄소 농축산물 인증을 받은 친환경제품을 구매할 때 그린카드 포인트를 최대 9%까지 부여한다. ‘그린리모델링 제도’와도 접목해 친환경 건축물 보급과 친환경 자재를 구입할 때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그린카드 제도는 국제사회에서도 우수한 저탄소·친환경 생활문화 제도로 인정받았다. 지난해 9월 태국에서 열린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EPP) 회의에서 친환경생활 실천을 위한 우수 사례로 소개됐다. 지난달에는 중국에서 열린 한·중·일 환경장관회의에서 그린카드 제도 등 우수 환경정책을 중국에 보급키로 했다.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그린카드 혜택을 더 넓히고 다양한 정책과 연계해 사용을 권장할 계획이다. 환경산업기술원은 29일 한국포장재재활용사업공제조합과 ‘그린카드제도와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제도 간 연계 업무협약’을 맺는다. 이 협약을 통해 그린카드 포인트 적립 혜택 범위는 재활용의무이행 인증을 받은 유리병, 금속캔 등 포장재 제품까지 확대된다. 소비자는 구입금액 최대 10%까지 적립 혜택을 받을 수 있다.

환경산업기술원은 그린카드로 친환경제품 구매 시 기본 포인트 지급을 현행 2%에서 3%로 확대하고 유통사 자체 친환경제품 판매 촉진 프로모션을 유도할 방침이다. 그린카드 참여제품을 1700개까지 늘리고 지자체 공공시설 참여 확대도 추진한다.

소비자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중소형 슈퍼마켓, 온라인몰 등으로 인프라를 확충하고 사용 가능한 매장을 3만6000개까지 늘린다. 그린카드 발급 금융사도 확대한다.

김용주 한국환경산업기술원장은 “그린카드와 재활용인증을 연계해 자원순환사회 실현에 적극 기여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혜택 확대로 국민 저탄소·친환경 생활 확산을 이끌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표/그린카드 보급 추이

자료:한국환경산업기술원

그린카드 1000만장 돌파...소비자 혜택 더 늘린다


함봉균기자 hbkon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