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려대, 스마트 양자통신 연구센터 개소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고려대학교(총장 염재호)는 25일 고려대 하나스퀘어 강당에서 스마트양자통신연구센터(센터장 허준)를 개소하는 기념식을 개최했다.

센터는 미래창조부에서 주관하는 ‘2015년 대학 ICT 연구센터 육성지원사업’의 일환으로 ‘양자통신’ 분야에 고려대의 스마트 양자통신 연구센터가 새롭게 선정된 데 따른 것이다.

앞줄 왼쪽 6번째부터 이상홍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허준 고려대 스마트 양자통신 연구센터장, 미래창조과학부 김용수 정보통신정책실장, 박진우 고려대 공과대학장.
<앞줄 왼쪽 6번째부터 이상홍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장, 염재호 고려대 총장, 허준 고려대 스마트 양자통신 연구센터장, 미래창조과학부 김용수 정보통신정책실장, 박진우 고려대 공과대학장.>

양자통신은 양자역학에 근거한 새로운 패러다임 통신방식으로 도청에 의한 정보손실이 원천적으로 방지되는 기술이다.

센터는 앞으로 지상 및 위성 양자통신 기술, 양자정보처리기술, 양자 암호 후처리 연구 등 6개 세부 과제에 연구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고려대를 주관으로 서울대, 서울시립대, 세종대, 울산과학기술원, 한국과학기술원, 한양대 총 7개 대학 14명의 교수를 포함 85명의 연구원이 참여하게 된다. 산업체에서는 SK텔레콤, 노보네트웍스, 스트라스타, 플렉트론 4개 기업이 참여한다.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