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내년 1월에 접는 스마트폰 발표...극비 프로젝트 중”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코드명 밸리프로젝트...퀄컴 스냅드래곤620,820칩 사용

삼성전자가 내년 1월 세계최초로 접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지포게임스는 15일 삼성의 계획을 잘 아는 소식통의 웨이보 글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이 소식통(ID:i빙우주(氷宇宙))은 삼성이 코드명 밸리프로젝트(Project Valley)라는 이름으로 개발중인 `접는 스마트폰`을 발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에 따르면 삼성의 접는 스마트폰은 2종류의 퀄컴칩 스냅드래곤620프로세서와 스냅드래곤820프로세서를 사용해 테스트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이 내년 1월에 세계 최초의 접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지포게임스
<삼성이 내년 1월에 세계 최초의 접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지포게임스>
삼성이 내년초에 지갑처럼 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지포게임스
<삼성이 내년초에 지갑처럼 접을 수 있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지포게임스>

내년 1월에 발표될 것으로 알려진 이 단말기는 모두 3GB램에 마이크로SD카드슬롯을 장착하고 있으며 배터리를 교환할 수 없도록 설계됐다.

앞서 이 소식통은 삼성이 스냅드래곤820칩셋테스트에 엄청난 투자를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에따라 내년에 나올 갤럭시S7은 삼성이 자체 개발한 엑시노스8890칩셋과 퀄컴의 스냅드래곤820칩셋을 사용한 2종류가 될 가능성이 점쳐지고 있다.


웨이보의 i빙우주는 삼성이 내년 1월 세계최초로 접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코드명 밸리 프로젝트로 개발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웨이보
<웨이보의 i빙우주는 삼성이 내년 1월 세계최초로 접는 스마트폰을 내놓을 것이라고 전했다. 코드명 밸리 프로젝트로 개발이 진행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웨이보>

삼성은 지난 2010년 세계최초로 슈퍼 아몰레드디스플레이를 사용한 스마트폰을 내놓은 바 있다. 또 올초 세계최초로 듀얼엣지 곡면디스플레이를 사용한 스마트폰 갤럭시S6엣지를 선보이는 등 그동안 디스플레이기술을 바탕으로 한 새로운 스마트폰을 경쟁사보다 앞서 내놓았다.

전자신문인터넷 이재구국제과학전문기자 jklee@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