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총무성...이통사에 2017년부터 IPv6 대응 요구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일본 총무성은 NTT도코모 등 이동통신 3사에 2017년부터 모든 스마트폰에서 인터넷 주소 새 표준 IPv6에 대응한 인터넷 접속을 할 수 있도록 요구할 방침이라고 산케이신문이 11일 보도했다.

기존 표준 IPv4 할당 주소 재고가 소진된 상태로 스마트폰 이용자가 인터넷에 연결하지 못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다. 총무성은 새 규격 보고서를 작성해 이동통신사에 요청할 예정이다.

IPv6 대응은 미국에서는 이동 통신 사업자 버라이즌에서 이용률이 70%를 넘었으며 애플도 최신 운용체계(OS)에서 필수로 하고있다. 기존 IPv4를 이용하면 일부 응용 프로그램에서 반응 속도가 늦어지는 등 IPv6 연결이 시급하다고 이 신문은 밝혔다.

일본에서는 유선 인터넷에서는 지난해말 선도 업체 90%가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대응이 진행됐다. 그러나 이동통신 사업자는 많은 이용자와 비용 및 보안 대책, 해외 이용 확인 등으로 대응이 늦춰졌다. IP주소를 분할하거나 제한된 재고를 효율적으로 운용하면서 IPv4 인터넷 서비스를 계속하고있다. 일본 정부는 모든 것을 인터넷에 연결하는 사물인터넷(IoT) 시대에는 이동통신 회선의 인터넷 사용이 급증하는 만큼 IP주소 확대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총무성은 이달말 보고서에 “2017년부터 판매하는 스마트폰 이용자가 의식하지 않고 표준에서 IPv6를 이용하고있는 상황을 실현해야한다”고 명기할 예정이다. 의견 공모를 거쳐 연초에 보고서를 공표한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