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16]조준호 사장 "G5, 진정한 에코시스템 만들 것"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이 2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G5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이 23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G5 관련 질문에 답하고 있다.>

“LG전자만의 독창적인, 진정한 모듈 에코시스템을 만들겠다.”

조준호 LG전자 MC사업본부장(사장)은 23일(현지시각) 전략 스마트폰 G5 모듈디자인이 힘을 얻기 위해 협력사와 공동으로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것이라고 밝혔다.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2016이 열리고 있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한 호텔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조 사장은 “스마트폰 시장이 양강 구도이고 중국의 산업 역량이 뛰어나기 때문에 남이 한 것을 하거나 가성비를 추구하는 것은 의미가 없다”며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모듈디자인을 통해 ‘재미’라는 고객가치를 추구하는 게 LG전자가 지향하는 길이자 갈 길”이라고 역설했다.

조 사장은 지난 21일 언팩행사를 열고 자신이 직접 개발에 참여한 G5를 공개, 세계의 주목을 끌었다. 특히 스마트폰을 분해하고 다른 모듈을 조립하는 창조 방식을 도입, 세계로부터 새로운 혁신을 이뤄 냈다는 평가를 받았다.

G5는 전작과 달리 조 사장 취임 이후 개발이 시작돼 ‘진정한 조준호폰’으로 불린다. 휴대폰 사업 부진이 거듭되면서 그의 어깨가 무겁다.

조 사장은 “남들을 따라하지 않고 LG전자만의 고객가치를 지켜 나가기 위해서는 모듈디자인 성공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면서 “조만간 멀지 않은 시점에 개발자대회를 열고 모듈 생태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모듈을 만들 수 있는 소스를 공개해 누구나 G5에 결합하는 모듈을 만들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그는 “많은 개발자와 회사가 모듈 생태계에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할 것”이라면서 “LG전자가 스마트폰 양강체제를 허물고 프리미엄 시장에서 의미있는 대안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조 사장은 노력과 투자를 지속해 2분기 내에 흑자로 전환하겠다는 목표도 밝혔다.

미국, 유럽 등에서 200개 넘는 통신사와 G5 공급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모듈은 새로운 기술이 적용되면서 비싸질 우려가 있지만 최대한 고객에게 혜택을 주는 방안을 만들 방침이다. 주 고객층은 ‘재미를 추구하는 사람’으로 잡았다. G5는 다음 달 말부터 판매를 시작한다.

그는 “LG전자가 유럽에서는 인지도가 다소 낮았지만 G5는 유럽에서도 반응이 뜨겁다”면서 “전략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LG페이 출시 시점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는지 점검하는 시간이 많이 걸리기 때문에 당장은 어렵지만 국내는 연내 출시한다”면서 “미국은 우리와 시스템이 달라 시간이 더 걸릴 것 같다. 연내는 힘들다”고 말했다.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