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에 `K-ICT 3D거점센터` 구축 추진...특화산업과 3D프린팅 접목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전국에 `K-ICT 3D거점센터` 구축 추진...특화산업과 3D프린팅 접목

전국에 지역 특화산업과 3D프린팅을 접목한 `3D프린팅 지역거점 센터`가 구축된다. 3D프린팅을 기반으로 한 특화산업 고도화, 3D프린팅 산업 저변 확대가 목적이다.

미래창조과학부, 산업통상자원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최근 부산·광주·대전·충북을 K-ICT 3D프린팅 지역 거점 센터로 선정하고 각 지역과 센터 구축 및 운영 협약을 진행하고 있다.

`K-ICT 3D프린팅 지역센터 구축`은 미래부와 산업부가 공동으로 마련한 `3D 프린팅 산업 발전 전략`의 일환이자 K-ICT 전략의 핵심 사업 가운데 하나다. 센터별로 국비 12억5000만원을 지원하며, 시·도비가 매칭된다.

지난해 경기, 대구, 전주, 포항 등 4개 지역을 거점 센터로 선정해 현재 경기와 전주는 센터 구축을 완료했다. 대구와 포항은 상반기 중에 완료된다.

3D프린팅은 여러 정보통신기술(ICT) 분야가 융합된 첨단 신산업이다.

제품 개발뿐만 아니라 컨설팅, 교육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되는 특성을 띠고 있다. 미국, 중국 등 세계 각국은 3D프린팅을 미래 핵심 기술로 인지하고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

정부에 따르면 세계 3D프린팅 시장 규모가 오는 2018년 125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K-ICT 3D프린팅 지역센터는 이러한 세계 3D산업 트렌드에 발맞춰 지역산업과 3D프린팅을 연계, 지역산업 고도화를 추진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치됐다.

경기도 의정부 용현산업단지에 구축된 경기센터는 스마트소재 특화 장비와 프로그램을 구축하고 기술 상용화 및 창업 전반에 관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달 개소한 전주센터는 탄소 등 지역특화산업 중심의 프린팅 전문 교육 등 지역산업과 연계한 탄소특화 전통문화 중심 기반 사업, 기업 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센터 운영은 전주정보문화산업진흥원이 맡았다.

대구센터는 스마트폰 등 전자부품을 개발하고, 포항센터는 바이오산업에 3D프린팅을 접목 활용한다.

부산센터는 산업 재도약을 추진하고 있는 신발과 영상 분야에서 3D프린팅 접목을 시도한다. 최근에 부산테크노파크 멤스나노부품생산센터 주도로 첫 운영협의회를 열고 센터 구축 방향을 논의했다.

K-ICT 3D프린팅 부산센터 구축 운영 협의회 모습.
<K-ICT 3D프린팅 부산센터 구축 운영 협의회 모습.>

대전센터는 특화산업인 스마트기계로봇산업을 중심으로 3D프린팅 시장 활성화를 도모한다. 대전테크노파크 지능형기계로봇센터가 주관해 사업을 총괄하는 가운데 한밭대, 건양대, 한국정보통신협회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고 있다.

충북센터는 충주에 구축될 계획이다.

김태경 부산테크노파크 원장은 “미국, 중국 등 세계 각국은 3D프린팅을 미래 핵심 기술로 인지하고 전략 산업으로 육성하고 있다”면서 “3D프린팅 지역센터는 지역 특화산업의 경쟁력을 끌어 올려 세계로 나가는 발판을 마련하고, 우리나라 3D프린팅 산업 발전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전국에 `K-ICT 3D거점센터` 구축 추진...특화산업과 3D프린팅 접목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