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주 30시간 근무제 도입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아마존이 주당 30시간 일하는 파트타임(시간 선택제) 근로자를 새로 모집하면서 월급과 복지 면에서 파격적인 혜택을 주기로 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아마존이 미국 이벤트 업체인 `이벤트브라이트` 홈페이지 채용 공고에 주당 30시간 근무자를 모집한다는 글을 올렸다고 26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아마존은 “전통적인 풀타임 근로 형태는 천편일률적으로 적용할 수 있는 모델이 아니다”며 “근무 시간 단축에도 여전히 효율적인 업무 성과를 낼 수 있는 근무 환경을 만들기 원한다”고 밝혔다.

아마존, 주 30시간 근무제 도입

AFP통신은 주 30시간 근무체제는 인사부 기술시스템을 설계하는 근무자에게 적용한다고 전했다. 아마존에 주 30시간을 일하는 근로자가 없는 것은 아니다. 다만 새로 뽑는 팀은 팀장에서 말단까지 모두 파트타임 근로자로 구성된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들이 주 40시간 파트타임 근로와 같은 임금과 복지 혜택을 누린다는 것도 주목받고 있다. 물론 이들 임금은 근무시간이 적은 만큼 풀타임 근로자 75% 수준이다. 단축 근무자는 원할 경우 풀타임 근무로 옮길 수도 있다.

이들은 기본적으로 월요일부터 목요일까지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2시까지 근무하며 나머지 시간은 탄력적으로 일할 수 있다. 아마존 측은 이번에 적용하는 단축 근무가 주 40시간이 기본인 회사 전반 근무 시스템을 대체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비록 제한적이긴 하지만 아마존 실험이 다른 회사에도 영향을 미칠지 주목하고 있다.

WP는 컨설팅 회사인 딜로이트나 KPMG가 탄력적인 주 4일 근무를 도입했지만 주 40시간 근무는 고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권상희기자 shkwo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