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퓨터 마우스 `모바일 환경`에 맞춰 진화한다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컴퓨터 마우스 `모바일 환경`에 맞춰 진화한다

모바일 환경이 대세로 되면서 컴퓨터 마우스가 정보기술(IT) 등과 접목돼 다양한 형태로 진화하고 있다.

12일 특허청에 따르면 스마트폰이 본격 대중화되기 시작한 2010년 이후 지난해까지 최근 6년 동안 총 281건의 마우스 관련 특허 출원이 이뤄졌다.

기술별로는 웰빙 건강 시대에 맞춰 사용자의 건강관리와 관련된 출원이 72건으로 전체의 26%로 가장 많았다. 이 가운데 마우스를 오래 사용할 때 나타나는 문제점인 손목터널증후군(수근관증후군)의 예방 관련 출원이 38건이나 됐다. 마우스를 통해 사용자의 건강 상태와 스트레스를 점검·관리하는 발명도 11건을 기록했다.

모바일 환경에 맞춰 마우스 휴대와 사용 편의성 개선 기술에 관한 발명은 55건으로 전체의 19%를 차지했다.

대표 출원 사례로는 마우스 본체를 납작한 판 형태로 만들어 간편하게 휴대하고 사용할 때는 손바닥이 닿는 부분만 볼록하게 만들어서 편하게 사용할 수 있게 하는 기술, 마우스 본체에 진동음향소자를 내장시켜 클릭이나 스크롤 휠을 돌릴 때 다양한 촉감 효과 및 음향 효과를 즐길 수 있게 하는 기술이 있다.

컴퓨터 마우스 `모바일 환경`에 맞춰 진화한다

마우스를 신체에 부착해 자유롭게 돌아다니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웨어러블 마우스 관련 출원도 전체의 16%(45건)이나 됐다.

IT 융·복합 환경에 맞춰 마우스에 다양한 기능을 부가시킨 아이디어도 42건을 차지했다. 마우스에 스캐너 기능을 부가해 문서나 사진을 스캔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 마우스에 무선 와이파이 접속 기능이나 USB 단자 또는 보조 배터리를 내장해 다양한 IT 기기와 연계돼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을 대표 출원 사례로 들 수 있다.

스마트폰이나 터치펜 같은 모바일기기에 마우스 기능을 결합시키는 기술도 34건이나 됐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을 활용해 마우스 기능을 구현하거나 스마트폰 본체에 마우스 기능을 결합시킨 기술이다.

김희태 가공시스템심사과장은 “컴퓨터 마우스같이 오래되고 평범한 기술 분야라 하더라도 관심과 주의를 기울이면 변화하는 환경에 맞춰 얼마든지 새롭고 다양한 아이디어가 나올 수 있다”면서 “앞으로도 이런 전통 기술 분야에서 참신한 아이디어의 적극 창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