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문제 해결 기업 연합체 `행복 얼라이언스` 출범

글자 작게 글자 크게 인쇄하기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민간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 Alliance`를 발족하는 협약식에서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등 14개 기업, 학교 및 기관 주요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열린 민간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 Alliance`를 발족하는 협약식에서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앞줄 왼쪽 다섯번째) 등 14개 기업, 학교 및 기관 주요 관계자가 기념촬영했다.>

사회문제 해결을 위한 사회공헌 연합체 `행복 얼라이언스(Alliance)`가 출범했다.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 조윤성 GS25 대표, 조방래 동부화재해상보험 부사장 등 14개 기업·학교·기관 관계자, 오광성 한국사회적기업진흥원 원장이 참석한 `행복 얼라이언스` 발족 협약식이 17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에서 개최됐다.

`행복 얼라이언스`는 일반기업, 사회적기업, 비영리기관 등 개별 진행돼왔던 사회공헌 활동을 결합, 효과적인 사회공헌 활동이 가능하도록 결성한 사회공헌 연합체다. 우선 `행복도시락`과 `행복한학교`를 통해 결식아동과 방과후학교 문제 해결에 집중한다.

`행복도시락`은 2006년 결식이웃 지원과 취약계층 일자리 창출을 목적으로 설립된 사회적기업이다. `행복한학교`는 교육 격차 해소와 사교육비 부담 완화, 일자리 창출 등을 위해 설립된 방과후학교 민간위탁 시장 점유율 1위인 사회적 기업이다.

SK 계열사인 SK하이닉스는 이천〃청주 지역 소외아동에게 도시락과 책을 제공한다. SK플래닛은 일반인도 건강음료와 공교육 혁신 프로젝트 기부 등 `행복 얼라이언스` 선행에 동참 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공익 프로모션 실시한다. `시럽`, `OK캐쉬백` 등을 활용한다.

이문석 SK 사회공헌위원장은 “사회문제가 너무 크고 복잡한 상황에서 협력, 개방, 공유가 꼭 필요하며 기업 비즈니스 역량과 결합할 때 사회적가치의 극대화가 가능하다”며 “참여기관을 더욱 확대해 장애인, 노인 등 중요한 사회문제도 함께 풀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안호천 통신방송 전문기자 hcan@etnews.com

사회문제 해결 기업 연합체 `행복 얼라이언스` 출범